금융시장 30일 마무리
코스피 2197.68·코스닥 669.83 마감
코스피가 6.54포인트 하락한 2,197.67로 2019년 주식시장을 마감한 30일 오후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 딜링룸에서 딜러들이 분주한 모습이다/사진=연합뉴스

코스피가 6.54포인트 하락한 2,197.67로 2019년 주식시장을 마감한 30일 오후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 딜링룸에서 딜러들이 분주한 모습이다/사진=연합뉴스

주식과 외환 등 올해 금융시장이 30일 모두 마무리됐다. 이후 시장은 휴장 시간을 갖고, 내년 1월 2일 오전 10시에 다시 개장한다.

3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2019년 마지막 날인 12월 31일은 휴장일로 지정돼 유가증권시장·코스닥시장·코넥스시장 등 증권시장과 파생상품시장은 운영하지 않는다.

31일은 결제일에서도 제외된다. 다만 장외파생상품 중앙청산소(CCP) 청산은 휴장하지 않고 정상 운영된다.

2020년 주식시장은 1월 2일에 개장된다. 다만 이날 증시 개장식이 개최돼 정규 개장시간인 9시보다 한 시간 연기된 오전 10시에 열릴 예정이다. 종료시간은 현행대로 오후 3시 30분이다.

지수 및 국채·옵션 등 파생상품시장도 이날 오전 10시에 개장한다.

은행 간 외환시장도 연말인 31일 휴장하고 1월 2일 개장한다. 개장 시간은 오전 9시에서 오전 10시로 한 시간 늦춰지지만 마감 시간은 평소와 같은 오후 3시 30분이다.

금융투자협회에서 운영하는 한국장외주식시장(K-OTC)도 30일이 폐장일로, 31일 하루는 휴장한다. 새해 첫 개장일인 1월 2일에는 이날만 오전 10시에 개장 시간을 한 시간 늦춰 시작한다. 장 마감 시간은 오후 3시 30분으로 종전과 변화가 없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