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업계가 연말 막바지 수주에 힘을 쏟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최근 아프리카지역 선주로부터 컨테이너선 6척을 8918억원에 수주했다고 30일 공시했다. 이 회사는 선박을 옥포조선소에서 건조해 2022년 10월말까지 선주에 인도할 예정이다.

대우조선해양은 올들어 68억8000만달러(약 7조9700억원) 상당의 수주 실적을 올렸다. 올해 수주 목표 83억7000만 달러의 82%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작년 실적인 68억1000만달러를 넘어섰다.

현대중공업 그룹도 이날 아시아지역 선사로부터 액화천연가스(LNG)운반선과 초대형유조선(VLOC) 등 2척을 추가로 수주했다. 수주 금액은 3237억원이다. 이들 계약은 선주와 현대중공업그룹이 이행해야 하는 계약 발효 조건 때문에 올해 실적에 포함되지는 않는다.
최만수 기자 beb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