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소상공인의 사업 활성화를 위해 역대 최대 규모인 2조5000억원을 지원한다.

29일 중소벤처기업부는 "2조5000억원 규모의 '2020년 소상공인 지원사업'을 30일 통합 공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원금액은 지난해보다 4113억원 늘어난 수준이다.

소상공인 정책 자금은 2조3000억원 규모가 편성됐다. 올해보다 3500억원 늘어난 수준으로 역대 최대 수준이다. 이 가운데 1700억원은 혁신형 소상공인 및 스마트 공장 도입 소공인을 위한 전용자금으로 투입된다.

또 지역 내 도시 정비, 재개발로 손해를 보는 소상공인을 위해 전용자금 100억원을 신설하고 재도전 특별자금을 기존보다 200억원 늘린 500억원으로 편성했다.

정부는 소상공인의 온라인 진출 지원에도 적극 나선다. 소상공인 판로개척 지원 사업을 온라인 시장 진출사업으로 변경하고 지원 예산 규모를 313억원으로 대폭 늘렸다. 올해보다 4배 가까이 늘린 규모다.

소상공인이 4차 산업혁명에 적응할 수 있도록 기술 개발 지원금도 늘렸다. 150개 업체에 생활 혁신형 기술 개발 자금 33억원을 지원하고 스마트 상점 기술 보급을 위해 16억5000억원을 투입한다.

자세한 사업별 공고는 중기부 홈페이지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홈페이지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