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맥주 한국 수출액 11월 기준 작년 85억→올해 7000만 원 급감
14년 만에 일본 맥주 수입액 감소 확실시
사진과 기사는 크게 관련 없음/사진=연합뉴스

사진과 기사는 크게 관련 없음/사진=연합뉴스

일본 불매 운동이 이어지는 가운데 지난달 일본 맥주의 한국 수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99% 급감했다.

26일 니혼게이자이 신문에 따르면 일본 재무성이 발표한 '11월 품목별 무역통계'에 따르면 일본 맥주의 한국 수출액은 696만엔(약 7380만 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작년 11월 일본 맥주의 한국 수출액인 8억 169만엔(84억 9000만 원)에서 99.1% 감소한 금액이다.

올해 11월 수출량은 용량 기준으로는 5만 5060L(리터)를 기록했다. 작년 같은 기간 수출량은 826만 739L였다.

다만 이는 지난달 일본 맥주의 한국 수출 실적이 '제로'에 수렴했던 것에 비하면 조금은 는 수치다.

일본이 한국에 경제 규제 조치를 발표했던 7월 이후 지난 10월 달까지 넉달간 수입된 일본 맥주는 5억 480만엔(약 53억 원)어치로, 지난해 같은 기간인 31억 4188만엔(333억 769만 원)보다 84.0%나 줄었다.

큰 틀에서 일본 제품 불매 운동의 영향이 지속적으로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일본 맥주 수입액은 2005년 1억 9950만엔(21억 1374만 원)에 불과했으나 이후 계속 증가하면서 2018년에는 85억 7813만엔(908억 8700만 원)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바 있다.

올해는 일본 맥주 수입액이 14년 만에 처음 감소할 게 확실시된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