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청은 26일 현재 우리나라의 특허, 실용신안, 상표, 디자인 등 산업재산권 연간 출원량이 역대 최초로 50만건을 돌파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1946년에 대한민국 첫번째 발명이 출원된 이래 73년 만에 달성한 것으로, 일본, 미국, 중국에 이은 세계 4번째다.

특허청은 올해 말이 되면 작년에 집계한 48만245건 보다 6.3% 증가한 51만 여건의 산업재산권이 출원될 것으로 예상했다.

권리별로 보면 상표 출원이 작년 보다 10.4% 증가하고, 특허와 디자인도 각각 4.2%, 2.6%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특허청 관계자는 “2016년부터 소폭 감소하던 특허 출원이 2018년부터 증가세로 전환되고 올해 더욱 크게 증가했다”며 “이는 4차 산업혁명시대에 기업의 기술경쟁력이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보여진다”고 말했다.

실제 출원인 유형별로는 중소기업의 산업재산권 출원이 작년 보다 10.4% 증가해 중소기업이 이번 50만건 돌파를 주도했다.

개인, 대기업도 각각 7.9%, 6.7%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허도 중소기업 출원이 전체의 23.3%(5만1000건)를 차지했고 이어 외국인(21.6%), 개인(19.9%), 대기업(17.5%)의 순으로 출원했다.

현성훈 특허청 정보고객지원국장은 “올해 우리나라 경제여건이 미·중 무역분쟁, 일본의 무역규제 등으로 어려웠음에도 불구하고, 기업들이 기술개발 등을 통해 산업재산권 출원을 늘린 점은 4차 산업혁명시대를 대비한 확실한 미래투자로 보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