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세일페스타로 온·오프라인 유통업체 매출 '쑥'

한국판 블랙프라이데이인 코리아세일페스타의 영향으로 지난달 주요 온·오프라인 유통업체가 모두 웃었다.

25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지난달 주요 유통업체 매출은 지난해 같은 달 대비 7.5% 늘었다.

오프라인 매출(2.4%)이 3개월 만에 늘어나며 증가율이 1월(6.5%)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고, 온라인(14.8%)은 4개월 연속 두 자릿수 증가율을 이어갔다.

오프라인은 코리아세일페스타 기간 대규모 할인 행사를 한 백화점(3.1%), 대형마트(0.8%), 편의점(4.6%)에서 매출이 일제히 늘었다.

특히 백화점은 계절 마감 행사를 확대한 해외 유명브랜드와 대대적인 세일을 한 가정용품 매출 증가율이 각각 22.4%와 18.3%를 기록했다.

다만, 기업형 슈퍼마켓(SSM)은 매출이 3.3% 감소했다.

대형마트와 백화점으로 고객이 몰린 여파다.

온라인 유통업체는 코리아세일페스타를 맞아 다양한 할인행사를 한 온라인판매중개와 온라인판매가 각각 15.2%, 13.7%의 매출 성장세를 보였다.

온라인 판매 중개는 식품(38.9%), 생활·가구(16.6%)를 비롯해 전 부문의 매출이 늘었고, 온라인판매 역시 기획전과 으뜸효율 가전제품 구매비용 환급 행사에 힘입어 가전·전자(15.4%), 서비스·기타(37.7%) 등 대다수 상품군이 잘 팔렸다.

조사 대상 유통업체는 오프라인 유통업체 13개사, 온라인 유통업체 13개사 등 모두 26개사다.

오프라인 유통업체에는 백화점과 대형마트, 편의점 각 3개사와 SSM 4개가 포함됐다.

온라인판매중개업체는 이베이코리아(G마켓·옥션), 11번가, 인터파크, 쿠팡 등 4개사, 온라인판매업체는 이마트, 신세계, AK몰, 홈플러스, 갤러리아몰, 롯데닷컴, 롯데마트몰, 위메프, 티몬 등 9개이다.
코리아세일페스타로 온·오프라인 유통업체 매출 '쑥'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