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고기 도매가 '뚝'…"냉장육 덤핑 물량까지 나와"
'고기 굽지 않는' 송년회…연말특수 실종에 축산업계 울상

기업을 비롯해 각종 단체의 송년회가 몰린 연말이 축산업계의 특수라는 것도 이제는 옛말이 됐다.

부정청탁금지법 시행과 주52시간제 확대로 회식 위주였던 과거 송년회 문화가 변화한 데다 김장을 덜 하고, 아프리카돼지열병(ASF)에 대한 소비자의 불안감이 완전히 가시지 않으면서 축산업계가 우울한 연말을 보내고 있다.

25일 한국육류유통수출협회에 따르면 이달 셋째 주(12월 16~20일, 제주 제외) 돼지고기 평균 도매가격은 1㎏당 3천149원으로 전주 3천771원보다 12.7% 낮아졌다.

돼지고기 평균 도매가는 이달 첫째 주부터 2주 연속 하락했다.

첫째 주 평균 도매가인 4천32원과 비교하면 14.9% 낮아진 가격이다.

이는 농업관측본부와 협회가 예상한 이달 돼지고기 평균 도매가 3천600~3천900원에 크게 못 미치는 가격이기도 하다.

연말 회식이 몰린 12월은 돼지고기 수요가 치솟는 대목이었다.

그러나 올해는 반대로 돼지고기 수요가 갈수록 줄어드는 기현상이 벌어진 것이다.

협회는 "송년회 수요가 전혀 보이지 않는다"고 상황을 요약했다.

협회는 이달 셋째 주 시황정보에서 "전주보다 소비가 더 악화해 육가공업체의 가공 감축이 이어지며 가격이 큰 폭으로 하락했다.

냉장 덤핑 물량이 시중에 나오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구이류는 심각할 만큼 송년회 수요가 없어 판매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고, 정육류는 급식 납품만 꾸준하고 이외 판매는 거의 없다"고 덧붙였다.

설 명절 수요도 아직 본격화하기 전이어서 업계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

송년회 수요 위축과 함께 지난 9월 국내에서 첫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 역시 소비심리를 얼어붙게 했다.

최근 농장에서의 발병은 10월 이후 두 달 넘게 멈춰 있지만, 야생멧돼지에서 바이러스가 계속 검출되면서 농가와 소비자의 불안감은 아직 진행형이다.

게다가 해가 갈수록 김장을 하지 않고 시중 판매되는 김치를 사 먹는 소비자가 늘면서 올해는 김장철에도 수육 수요가 예년보다 줄었다고 업계는 전했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하반기에 악재가 겹쳤고 연말 성수기도 기대하기 힘들게 됐다"며 "내년도 소비가 살아날 만한 큰 이슈가 없어 더욱 걱정"이라고 말했다.

'고기 굽지 않는' 송년회…연말특수 실종에 축산업계 울상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