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평균기온 11년 만에 '최고'
달라지는 소비 풍경

'스키 대전' 사라진 백화점
스위트룸까지 예약 꽉찬 호텔
연말이 되면 국내 백화점에선 ‘스키 대전’이 벌어지곤 했다. 스키복, 장갑, 고글 등 스키용품을 대거 내놓고 판매 경쟁에 나섰다. 스키용품은 겨울철 ‘반짝’ 매출에 도움이 됐을 뿐 아니라 연말 분위기를 연출하는 데도 좋았다. 하지만 올해는 스키 관련 행사에 나선 백화점을 찾아 보기 어렵다. 올겨울이 그다지 춥지 않은 탓이다. 한 백화점 관계자는 “내년 겨울에는 스키 행사를 아예 없애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23일까지 이달 평균기온은 1.8도로 작년에 비해 2.4도, 2년 전보다는 3.7도나 높았다. 2007년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춥지 않은 겨울…신상 롱패딩도 재고떨이, 아이스 커피는 불티

아웃도어 매출 일제히 감소

춥지 않은 겨울이 연말 소비시장을 바꿔놓고 있다. 매출에 가장 큰 타격을 입은 곳은 아웃도어 브랜드다. 가격이 비싸고 마진이 좋은 롱패딩(벤치파카) 판매는 급격히 줄었다. 국내 주요 아웃도어 브랜드 4개사의 롱패딩 매출은 지난 10월부터 이달 23일까지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최소 15%, 최대 45%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대로 가다가는 겨울 장사를 완전히 망칠 것”이란 탄식까지 나온다.

이들 브랜드는 올겨울 신상품을 벌써 세일하기 시작했다. 겨울이 한참 남은 시점에 ‘재고떨이’에 나선 것이다. 최소 30%, 최대 70%까지 패딩 상품을 할인하고 있다. 중소 아웃도어 브랜드 중에서는 현금 확보를 위해 롱패딩 신상품 재고를 아울렛에 넘겨버린 곳도 있다.

겨울 주력 상품군인 아웃도어 매출이 일제히 감소하자 백화점에도 ‘비상’이 걸렸다. 롯데 현대 신세계 등 국내 3대 백화점에선 지난달부터 이달 22일까지 아웃도어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3% 이상 감소했다. 목도리, 장갑, 귀마개 등 방한용품 매출도 대부분 줄었다.

한 백화점 관계자는 “옷이 주력인 백화점은 겨울에 패딩, 모피 같은 값비싼 상품 매출을 바짝 올려놔야 한 해 농사를 잘 마무리할 수 있는데, 이번 겨울에는 전혀 특수를 누리지 못하고 있다”고 전했다.

가전 판매점도 상황이 좋지 않기는 마찬가지다. 올해 ‘덥지 않은 여름’으로 에어컨 판매가 급감하더니, ‘춥지 않은 겨울’까지 겹쳐 난방용품 매출이 크게 꺾였다. 전자랜드에선 이달 1~22일 전기장판, 온수매트 등 겨울 가전 매출이 작년 같은 기간 대비 30%가량 감소했다. 롯데하이마트는 계절 가전의 매출 감소 등 여파로 실적이 부진하다.

겨울에도 잘 팔리는 아이스 음료

춥지 않은 겨울이 기업에 부정적인 영향만 주는 것은 아니다.

스타벅스에선 아이스 음료 매출이 늘고 있다. 올 11월부터 이달 23일까지 아이스 음료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약 20% 증가했다. 아이스 음료의 매출 비중도 약 50%로 작년 이맘때(약 40%)보다 높아졌다.

아이스 음료가 주력인 대만 브랜드 공차는 올겨울 때아닌 특수를 누리고 있다. 공차는 연간 매출의 약 80%를 5~8월에 거둔다. 반대로 겨울철 매출은 전체의 10% 안팎에 불과하다. 올해는 다르다. 비수기인 겨울 매출 비중이 30% 수준으로 높아졌다.

겨울의 한복판으로 접어들고 있는데도 편의점에선 얼음컵이 불티나게 팔린다. GS25의 얼음컵 매출은 이달 들어 23일까지 전년 동기 대비 65.4% 증가했다. CU도 같은 기간 54.3%나 얼음컵 판매가 늘었다.

패션업체들은 패딩 매출 감소를 플리스 판매로 메우기 위해 대대적인 판촉에 나서고 있다. 플리스는 뽀글뽀글한 양털 모양을 한 소재다. 보온성은 패딩에 비해 떨어지지만 투박하게 옷을 입는 뉴트로(새로운 복고) 트렌드와 맞물려 올겨울 인기를 끌고 있다.

‘예약 불가’ 호텔 연말 특수

호텔은 레스토랑 예약도, 룸 예약도 사실상 불가능할 정도로 연말 특수를 누리고 있다.

롯데 신라 등 서울 시내 주요 호텔의 뷔페 레스토랑은 내년 1월까지 주말과 공휴일 예약이 대부분 마감됐다. 한 호텔 관계자는 “혹한, 폭설 등 날씨가 좋지 않으면 매출이 예상보다 감소하는데 올해는 기대 이상으로 매출이 좋다”고 말했다.

호텔 객실도 주말, 공휴일에는 만실이다. 인천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호텔은 이달 들어 주말 객실 점유율이 97%까지 올랐다. 작년 이맘때 객실 점유율 80%보다도 높다. 가격이 100만원을 훌쩍 넘는 초고급 스위트룸까지 꽉찼다. 이 호텔은 겨울에도 야외 수영장을 운영한다. 이 때문에 ‘겨울 호캉스’를 즐기려는 사람들이 몰리고 있다.

안재광/민지혜/박종필 기자 ahn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