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푸드는 지난 23일 소아암과 백혈병을 앓고 있는 어린이들을 위해 헌혈증과 후원금을 한국소아암재단에 전달했다. 신세계푸드 임직원이 1년간 모은 헌혈증 1004장과 후원금 500만원이다.

헌혈증은 분기마다 직원들을 대상으로 하는 ‘사랑의 헌혈 행사’에서 모았다. 후원금은 임직원이 모금한 금액을 회사가 동일하게 적립해 기부하는 ‘매칭펀드’ 방식으로 마련했다.

김석봉 신세계푸드 상무는 “소아암, 백혈병과 힘겹게 싸우고 있는 어린이들에게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