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CXO연구소 분석
주식가치 100억 넘는 쥐띠 98명
최태원 회장

최태원 회장

2020년 경자(庚子)년은 풍요와 번영을 상징하는 흰 쥐의 해다. 국내 기업인 가운데 상장사 지분을 5% 이상 보유한 쥐띠는 130명에 달하고, 이 가운데 보유 주식 가치가 100억원이 넘는 사람은 100여 명인 것으로 조사됐다.

24일 기업정보 분석업체 한국CXO연구소에 따르면 지난 20일 기준 개별 상장사의 지분 5% 이상을 가진 개인 주주는 1800여 명이다. 이 가운데 124명(6.9%)이 쥐띠로 집계됐다. 1960년생이 52명(41.9%)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1948년생 32명(25.8%), 1972년생 30명(24.2%), 1936년생이 10명(8.1%)이었다.

이재현 회장

이재현 회장

이들 가운데 지분 가치(20일 종가 기준)가 1000억원 이상인 ‘주식 부자’는 17명, 100억원 이상은 98명이었다. 보 유 주식의 가치가 가장 큰 인물은 1960년생인 최태원 SK그룹 회장이었다. 최 회장의 주식 평가액은 3조3547억원에 달한다. 최 회장과 동갑인 이재현 CJ그룹 회장(1조2627억원)이 2위였다. 3위 정지선 현대백화점 회장의 주식 가치는 4741억원이다. 정 회장은 1972년 쥐띠 주주 중에서는 주식 평가액이 가장 높았다.

동갑 최태원·이재현 회장 '쥐띠 주식부자' 1·2위

내년 1월부터 GS그룹 회장직에서 물러나는 허창수 회장(1948년생)의 주식 가치는 4584억원이다. 정몽진 KCC 회장(1960년생)이 보유한 주식 가치는 4517억원으로 5위다. 이윤재 지누스 회장(1948년생·4382억원), 박관호 위메이드 이사회 의장(1972년생·2298억원), 한현옥 클리오 대표(1960년생·1865억원) 등이 뒤를 이었다. 한 대표는 여성 쥐띠 기업인 가운데 주식 평가액이 가장 높았다.

올해 반기보고서 기준 1000대 상장사 대표이사 1328명 중 쥐띠는 81명(6.1%)으로 조사됐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