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2020년(경자년)이 성큼 다가왔다. 쥐띠 가운데 보유 주식 가치가 가장 높은 사람은 최태원 SK(223,500 -1.97%)그룹 회장으로 3조원이 넘었다.

24일 기업정보 분석업체 한국CXO연구소에 따르면 지난 20일 기준 쥐띠 중 최고 부자는 1960년생인 SK그룹 최태원 회장이었다. 그의 주식 평가액은 3조3574억원이다.

이재현 CJ(94,300 -1.36%)그룹 회장이 주식 가치 1조2627억원으로 뒤를 이었고 정지선 현대백화점(78,500 -1.88%) 회장(4741억원), 허창수 GS(45,850 -0.11%)그룹 명예회장(4584억원), 정몽진 KCC(210,000 +0.96%) 회장(4517억원) 등의 순이었다.

이 밖에 이윤재 지누스(107,500 +1.42%) 회장, 위메이드(33,650 +2.91%) 창업자 박관호 이사회 의장, 한현옥 클리오(26,600 -1.30%) 대표이사 등도 상위권에 올랐다.

개별 상장사의 지분 5% 이상을 보유한 개인 주주는 1800명이었으며 이 가운데 124명(6.9%)이 쥐띠였다.

출생 연도별로 보면 2020년에 환갑을 맞는 1960년생이 52명(41.9%)으로 가장 많았고, 1948년생 32명(25.8%), 1972년생 30명(24.2%), 1936년생 10명(8.1%) 순이었다.

이들 중 지분 가치(20일 종가 기준)가 100억원이 넘는 '주식 갑부'는 98명, 1000억원 이상은 17명이었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