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 겸우리은행장 / 사진=한경DB.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 겸우리은행장 / 사진=한경DB.

손태승 우리은행장이 23일 "금융감독원의 분쟁조정안을 적극 수용하고 금리연계형 파생결합상품(DLF) 배상업무에 최선을 다하라"고 강력히 주문했다.

손 행장은 이날 새로 선임된 25명의 우리은행 신임 본부장을 포함한 전국 영업본부장 회의에서 이같이 밝혔다.

손 행장은 "신뢰 회복의 첫 걸음은 피해 고객에 대한 성실하고 신속한 배상"이라며 "배상과 관련해 고객 한 분 한 분의 입장을 적극 반영하고, 고객 피해가 최소화할 수 있도록 추가로 다양한 방안을 마련해달라"고 강조했다.

이어 "20년 만에 획기적으로 변경되는 성과평가제도(KPI)의 조기 정착을 위해 영업본부장의 역할과 새로운 리더십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우리은행은 DLF사태를 초래한 원인 중 일부가 과도한 실적 경쟁 탓에 있다고 보고 내부의 성과평가제도를 전면 개편한 바 있다.

한편 내년 경영계획 공유를 위해 이날 자리에 모인 영업본부장들은 '본부장급 이상 임직원들이 급여를 일부 반납해 소비자보호기금을 만들자'고 제안했고, 손 행장은 '긍정적인 제안'이라고 화답하며 적극 검토를 주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