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까지 '트리플-K 프로젝트'
조용병 2기 첫 과제 '혁신금융'…2.1兆 들여 스타트업 키운다

신한금융그룹이 올해부터 2023년까지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등 혁신성장기업에 2조원 넘게 투자하기로 했다. 그동안 신한금융이 혁신성장기업에 투자한 규모 중 최대다.

신한금융은 22일 이 같은 내용의 ‘트리플케이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발표했다. 이 프로젝트는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사진)이 연임 결정 뒤 가장 먼저 챙긴 사업이다.

사업명인 ‘트리플케이’는 알파벳 케이(K)로 시작하는 세 가지 실행 방안을 의미한다. 첫 번째 케이는 ‘코리아 크로스컨트리 플랜’이다. 서울·대전·호남을 잇는 세로축과 경기·영남의 가로축을 중심으로 혁신성장 지원 대상을 확장한다는 방침이다. 신한금융이 지난 20일 대전시 스타트업 파크를 조성하는 데 1000억원을 투자하기로 한 것은 이 방안의 일환이다.

혁신성장기업의 해외 진출을 돕는 ‘코리아 투 글로벌 플랜’도 마련했다. 베트남과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시아뿐 아니라 미국 등 선진국으로 진출하는 것을 지원할 계획이다. 세 번째 케이는 정부가 추진하는 범국가적 유망 벤처기업 육성 계획인 ‘케이 유니콘 프로젝트’에 역량을 집중하겠다는 뜻이다.

신한금융은 트리플케이 프로젝트를 통해 핵심 스타트업 2000개를 발굴 및 지원하고, 10억달러(약 1조2000억원) 이상의 기업 가치를 가진 ‘유니콘 기업’을 10개 이상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신한금융은 이미 2017년부터 혁신성장기업을 지원해왔다. 지난해까지 4500억원 규모를 투자했다. 올해 들어선 3월 전 그룹사 2000여 명이 참여하는 금융권 최대 규모로 혁신금융성장추진위원회를 출범시켰다. 또 2조1000억원을 직접 투자하는 것 외에 올해부터 2023년까지 5년간 혁신기업에 62조원을 대출해주기로 했다.

신한금융의 이 같은 혁신성장기업에 대한 지원은 올해에만 대출 13조8000억원, 직접투자 4600억원, 직·간접 일자리 창출 5만2000여 개 등의 성과를 낸 것으로 집계됐다. 조 회장은 “아이디어와 기술력만 있으면 누구든 신한금융의 체계적인 지원을 받을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