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그룹과 한국도로공사가 친환경 자동차 충전 인프라 구축을 위해 손을 잡는다. 현대차그룹과 한국도로공사는 20일 서울 양재동 현대·기아차사옥에서 ‘친환경차 충전 인프라 구축 협약’을 맺었다.

양측은 내년 말까지 전국 12개 고속도로휴게소에 350㎾급 초고속 충전기를 설치하기로 했다. 국내 최초로 ‘고속도로 전기차 초고속 충전 네트워크’를 구축할 계획이다. 12개 충전소 중 한 곳은 전기차와 수소전기차를 동시에 충전할 수 있는 ‘복합형 초고속 충전소’로 조성된다.

초고속 충전소를 이용하면 20분 만에 80%(800V급 초고속 충전시스템 장착한 전기차 기준)를 충전할 수 있다. 수소전기차 넥쏘는 5분 만에 완전 충전할 수 있다.

현대차그룹은 전기차 초고속 충전소의 구축 및 운영과 수소충전 설비 설치를 맡는다. 한국도로공사는 충전소 부지 제공 및 수소충전소 구축·운영을 담당한다.

도병욱 기자 dod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