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경찰청·특구사업자와 협약, 마산만서 무인선박 해상 시연
경남도, 세계 무인선박 시장 선점 위한 첫걸음 내디뎌

'무인선박 규제 자유특구'로 지정된 경남도가 세계 무인선박 선점을 위해 첫걸음을 내디뎠다.

경남도는 19일 마산 가포신항 창원해경 전용부두 내 해경 함정에서 '무인선박 세계시장 선점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무인선박 해상 시연 행사'를 열었다.

이날 행사에는 김경수 경남도지사, 조현배 해양경찰청장, 허성무 창원시장, 이수영 엘아이지(LIG) 넥스원 부사장, 김부기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장, 정영식 범한산업 대표, 이정기 한국선급회장, 강병윤 중소조선연구원장, 안완기 경남테크노파크 원장 등 9개 기관 대표가 참석했다.

도는 내년 1월부터 시행되는 특구 사업을 앞두고 공급기관인 특구 사업자와 수요기관인 해양경찰청을 연결하고 협력모델을 발굴하기 위해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

이번 협약으로 도와 창원시는 특구 사업자 무인선박 기술개발 등과 관련해 제도·재정적으로 지원하게 된다.

해경은 무인선박 활용 전술 연구 및 해상 안전조치 등을 지원한다.

협약식에 참석한 각 기관은 친환경 무인선박 동력원 개발, 무인선박 선급인증 지원 등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협약식 이후에는 엘아이지 넥스원이 개발한 3t급 무인선박 '해검호'와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가 개발한 '아라곤호' 등 무인선박과 해경 고속단정의 합동 시연도 열렸다.

김경수 지사는 "무인선박 규제 자유 특구 지정과 함께 경남이 세계 무인선박 산업을 주도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허성무 시장은 "경남 조선·해양 산업에 활력이 되는 전환점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달 12일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규제 자유 특구위원회에서 '경남 무인선박 규제 자유 특구 계획(안)'이 통과되면서 경남이 무인선박 규제 자유특구로 지정됐다.

특구 지정으로 경남도는 선박직원법상 선박에 해기사 탑승 의무를 준수하지 않아도 되는 실증 특례를 부여받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