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인터내셔널이 미얀마의 에너지 취약층을 지원하기 위해 태양광 발전시스템을 준공했다.

종합상사인 포스코인터내셔널은 19일 미얀마 라카인주 마나웅섬에서 태양광 발전시스템 준공식을 열었다고 발표했다. 김영상 포스코인터내셔널 사장, 이상화 주미얀마 한국 대사와 함께 아웅산수지 국가고문 등이 참석했다.

이번에 준공한 태양광 발전시스템은 500㎾(킬로와트) 발전장치와 2000㎾h(킬로와트시) 에너지 저장장치(ESS)가 결합된 설비다. 1000여 가구에 24시간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규모다. 그동안 마나웅섬의 주민들은 미비한 전력 인프라 때문에 전력 이용에 어려움을 겪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사회공헌 차원에서 미얀마 가스전 인근 지역인 마나웅섬에 태양광 발전시스템을 건설하기로 하고 지난해 착공에 들어갔다.

김 사장은 “미얀마에 실질적인 도움을 제공하고 포스코그룹의 ‘기업시민’ 경영이념을 정착시키는 계기가 돼 기쁘다”며 “미얀마 액화천연가스(LNG) 수입터미널 및 민자발전사업도 향후 성사돼 더욱 공고한 협력 관계를 구축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미얀마 짝퓨 지역에서 LNG 수입터미널과 발전소 건설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선아 기자 su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