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2월부터 보험카드 신규 및 재발급 서비스 중단
모바일 앱 등 보다 편리한 채널 등장하면서 활용도 예전만 못해
(사진=한화생명)

(사진=한화생명)

한화생명(2,115 -0.47%)이 보험카드를 더이상 발급하지 않기로 했다. 과거에는 보험계약대출을 받는 고객들 사이에서 활용도가 높았지만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응용프로그램) 같은 편리한 채널이 등장하면서 사라지게 된 것이다.

19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한화생명은 내년 2월1일부터 보험카드의 신규 및 재발급 서비스를 중단하기로 했다. 다만 서비스 중단 이후에도 이전에 발급 받은 보험카드는 계속해서 사용할 수 있다.

보험카드는 보험가입 고객이 납부한 보험료를 담보로 약관대출을 해주는 대출카드다. 보험료 납입과 약관대출금 상환 등의 기능이 있다.

지금처럼 모바일 앱이 활성화되기 전에는 편의점이나 은행, 지하철에 설치된 자동화기기(CD·ATM)에서 보험카드를 이용해 필요할 때 돈을 찾아서 쓸 수 있었다.

하지만 요즘에는 모바일 앱, 홈페이지, 콜센터 등 보험카드를 대체할 수 있는 채널이 많아지면서 보험카드를 이용하는 고객이 크게 줄었다.

한화생명 관계자는 "보험카드의 활용도가 과거에 비해 떨어지면서 신규 및 재발급을 중단하기로 했다"며 "고객이 더 많이 이용하는 쪽에 서비스를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일각에선 한화생명이 비용 감축을 위해 보험카드 발급을 중단한 것으로 보고 있다. 한화생명은 수익성 재고를 위해 경비를 감축하는 등 비용절감 방안을 추진 중이다.

한화생명의 올해 3분기(7~9월) 누적 당기순이익은 154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9.9% 감소했다. 4분기 전망도 어둡다. 저축성보험 지급률 상승으로 보험이익 감소가 예상되는 데다 투자수익도 갈수록 쪼그라들어 4분기엔 순손실을 예상하는 분석도 나온다.

강승건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한화생명이 3분기 실적발표 컨퍼런스 콜에서 4분기에 적극적인 투자손익 증대 노력을 하겠다고 발표했지만 실적 악화는 일정 부분 불기피할 것"이라고 말했다.

보험카드 서비스 중단을 선언한 한화생명과 달리 생명보험사 '빅3'에 속하는 삼성생명과 교보생명은 여전히 보험카드 서비스를 운영중이다. 이들 보험사는 아직은 해당 서비스를 중단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