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완성차업체 순위(판매량 기준) 8위 피아트크라이슬러(FCA)와 9위 푸조시트로앵(PSA)이 18일 합병해 세계 4위 자동차 제조업체로 도약했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두 회사는 이날 공동 회견문을 통해 지분 비율 50 대 50으로 합병한다고 밝혔다. 현 PSA의 최고경영자(CEO)인 카를로스 타바레스가 합병 기업 CEO를 맡고, FCA 회장인 존 엘칸이 이사회 의장을 맡을 예정이다. 합병 기업의 이름은 아직 결정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 FCA는 484만대, PSA는 388만대를 팔아 각각 글로벌 8위와 9위에 올랐다. 이번 합병에 따른 판매량 합계는 872만대로 폭스바겐(작년 1083만대), 르노닛산(1076만대), 도요타자동차(1059만대)에 이어 세계 4위 규모로 올라서게 된다.

제너럴모터스(GM·838만대), 현대·기아자동차(740만대) 등은 순위가 한 단계씩 뒤로 밀리게 됐다.

합병 법인의 매출은 총 170억 유로(약 22조1126억원)에 이른다. FCA는 이탈리아의 피아트가 글로벌 금융위기로 파산 위기에 처한 미국 3위 완성차업체 크라이슬러를 2010년 인수하면서 탄생했다.

PSA는 푸조 브랜드로 프랑스 1위를 유지하다 르노에 선두를 내준 이후 강력한 구조조정을 거친 데 이어 GM의 유럽 브랜드인 오펠을 2017년 인수하는 등 최근 상승세를 타고 있다.

두 회사는 성명에서 "합병으로 매년 37억 유로를 절감해 새로운 자동차 개발에 투자할 것"이라며 "강화되는 엄격한 배출 가스 기준도 맞추겠다"고 말했다. 양사는 자동차 플랫폼과 엔진, 신기술을 공유하는 동시에 구매에서도 시너지 효과를 통해 비용을 절감할 방침이다.

강현우 기자 h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