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고객이 가장 추천하는 기업

IPTV / 초고속인터넷 부문
KT, 올레tv…10년 연속 가입 1위…국내 첫 '10 GiGA 인터넷' 출시

KT(회장 황창규·사진)는 ‘2019년 고객이 가장 추천하는 기업(KNPS)’ 조사에서 초고속인터넷 부문과 IPTV 부문 1위로 선정됐다. ‘고객 최우선’ 핵심가치 실천을 위해 고객지향적 상품과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힘써온 것이 고객에게 인정받은 결과다.

회장 황창규

회장 황창규

KT GiGA인터넷은 출시 53개월 만인 올해 9월 가입자 500만 명을 돌파하며 통신 3사 GiGA인터넷 가입자 점유율 58%(업계 추정)를 기록했다. 이는 국내 전체 인터넷 이용자(지난해 12월 말 기준 2130만 명)의 23% 정도에 해당하는 수치로, 다섯 명 중 한 명은 KT GiGA인터넷 가입자라는 얘기다. KT는 2014년 10월 최고 1Gbps의 유선인터넷 속도를 제공하는 GiGA인터넷을 국내 최초로 전국 상용화했다. 이어 4년 후인 2018년 11월 GiGA인터넷 대비 10배 빠른 최고 속도 10Gbps의 10GiGA 인터넷을 국내 통신사 최초로 출시했다. 10GiGA 인터넷은 대용량 대역폭이 필요한 초고해상도(UHD) 영상서비스,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등 고품질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제공한다.

KT는 또 가정에서 최대 4.8Gbps 속도로 이용할 수 있는 와이파이(WiFi) 서비스 ‘GWP(GiGA WiFi Premium) 4.8 WiFi’를 올해 4월 국내 최초로 상용화했다. ‘GWP 4.8 WiFi’를 앞세워 ‘WBA 인더스트리 어워드’에서 5년 연속 수상하는 영예를 안으며 세계 최고의 와이파이 기술력을 입증했다.

국민 기업으로서 KT는 고객 삶의 질과 가치를 높이기 위해 임자도, 대성동마을(DMZ), 백령도 등 격오지 정보통신 소외 계층에 초고속인터넷을 제공하고, 저소득층 학생을 대상으로 GiGA인터넷을 지원하며 계층 간 정보 격차 해소에도 힘쓰고 있다.

KT의 인터넷TV인 올레 tv는 2008년 국내 최초로 전국 상용서비스를 출시한 이후 10년 연속 가입자 1위는 물론 대한민국 1등 미디어 플랫폼으로서 IPTV산업과 콘텐츠산업을 선도해왔다. 올레 tv는 올해 4월, 출시 10년5개월 만에 800만 가입자 돌파라는 쾌거를 기록했다. 영화 선호도가 높은 20~30대를 위한 ‘올레 tv 초이스’, 영유아 자녀를 둔 30~40세대를 위한 ‘키즈랜드 3.0’, 50대 이상 중장년층을 위한 시니어 특화 ‘룰루낭만’ 등의 차별화된 서비스를 새롭게 선보여 고객들의 사랑을 받았다.

올레 tv는 지난달 서울 광화문 KT스퀘어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인공지능(AI) 기술을 기반으로 개인화된 IPTV 3대 혁신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발표했다. 변화하는 미디어 시대에 발맞춰 △나만의 가상 TV ‘슈퍼 VR tv’ △내 마음대로 이동 가능한 초소형 무선 셋톱박스 ‘UHD IV’ △나만을 위한 콘텐츠 추천 ‘AI 큐레이션’을 공개하고, 올레 tv가 ‘나만을 위한 AI tv’로 거듭난다고 밝혔다.

KT는 올레 tv를 4K 초고화질 개인형 실감미디어 서비스로 구현해 나만의 가상 TV인 ‘슈퍼 VR tv’를 선보였다. 올레 tv의 270여 개 실시간 채널과 21만여 편의 VOD를 실제 영화관처럼 몰입감이 뛰어난 180인치 와이드맥스(WideMax) 스크린으로 시청할 수 있다. 또 국내에서 가장 작고(57×88.8×23.15㎜) 전력소모가 적은 무선 셋톱박스 ‘olleh tv UHD IV’를 내놨다. 이전 UHD 셋톱박스 모델 대비 크기는 6분의 1로 줄이고 대기 전력은 기존보다 절반으로 줄였다. 대기 전력 감소로 연간 가계 전기료를 최대 3만원까지 절감할 수 있다. 한국형 큐레이션 엔진을 개발한 KT는 올레 tv 820만 가입자의 VOD 시청 이력 외에도 실시간 채널과 모바일 시청 이력까지 딥러닝해 내 취향에 꼭 맞는 ‘AI 큐레이션’ 서비스를 제공한다. 하나의 올레 tv에서 ‘우리집’ 계정을 기본으로 두고 개인별 계정을 3개까지 추가할 수 있어, 개인별 계정을 선택해 TV를 시청하면 내 시청 이력을 AI가 분석하는 방식이다. VOD, 실시간 채널, 메뉴 등 내 취향에 맞는 콘텐츠를 추천받을 수 있다.

김지원 기자 jiam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