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문·요리·서빙·설거지까지 알아서 척척…CES 가는 LG '레스토랑 로봇'

LG전자가 내년 1월 로봇으로 음식점을 운영·관리하는 서비스를 공개한다.

LG전자는 다음달 7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20’에서 로봇 서비스인 ‘클로이 다이닝 솔루션’을 선보인다고 16일 발표했다. 손님맞이, 주문, 음식 조리, 서빙, 설거지 등을 로봇이 하는 서비스다. LG전자는 CES 행사장에 ‘클로이 테이블’이란 이름의 전시 공간을 마련해 관람객에게 다양한 로봇 서비스를 시연할 계획이다.

LG전자는 클로이 다이닝 솔루션 고객들에게 식당 관련 데이터를 수집해 분석하고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는 ‘데이터 솔루션’도 함께 서비스할 예정이다. 데이터 솔루션을 활용하면 재방문 고객을 인식해 선호하는 메뉴나 좌석을 안내할 수 있는 ‘고객 중심의 개인 맞춤형 서비스’가 가능해진다는 게 LG전자의 설명이다.

LG전자는 지난달 CJ푸드빌과 함께 패밀리 레스토랑 빕스 서울 등촌점에 직접 국수를 조리해 고객에게 서비스하는 ‘LG 클로이 셰프봇’(사진)을 설치하기도 했다. 노진서 LG전자 로봇사업센터장(전무)은 “레스토랑에 클로이 로봇을 도입하면 힘들고 위험하거나 반복적인 일은 로봇에 맡길 수 있다”며 “직원들은 고객에게 고급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황정수 기자 hj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