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라워클래스반에 참여한 GS홈쇼핑 직원들이 자신들이 꽃꽂이한 꽃다발을 들고 활짝 웃고 있다. GS홈쇼핑은 직원들끼리 자발적으로 모여 맞춤형 교육을 받을 수 있는 ‘뭉치면 클래스가 열린다’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GS홈쇼핑 제공

플라워클래스반에 참여한 GS홈쇼핑 직원들이 자신들이 꽃꽂이한 꽃다발을 들고 활짝 웃고 있다. GS홈쇼핑은 직원들끼리 자발적으로 모여 맞춤형 교육을 받을 수 있는 ‘뭉치면 클래스가 열린다’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GS홈쇼핑 제공

GS는 인재를 육성하기 위해선 구성원들의 자기계발과 균형 있는 근무환경이 모두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계열사별로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GS칼텍스는 서울 GS강남타워 27층에 760㎡ 규모의 열린 소통공간 ‘지음(知音)’을 마련해 운영하고 있다. 이곳은 주로 북카페와 회의실로 쓰이고 있다. 언제든 구성원들이 모여 아이디어를 의논하고 협업할 수 있는 공간이다.

GS칼텍스는 임직원 상호 간 이해를 돕고 일상 경험의 공유를 확대하기 위해 ‘AWO(Action Work-Out)’ 프로그램 등을 운영하고 있다. AWO를 통해 직원들은 팀 이미지 드로잉, 레고 비주얼 싱킹, 쿠킹 클래스, 실내 스포츠, 서촌 골목 투어 등의 활동을 함께 즐길 수 있다.

GS홈쇼핑은 점점 복잡다단해지고 있는 소비자 눈높이에 맞춰 복합적인 서비스와 만족을 제공하기 위해 부서 간 다양한 협업과 임직원들의 창의성을 강조한다. 창의적 인재를 육성하기 위해서는 적극적인 소통을 바탕으로 소비자에 대한 공감, 디자인적 사고와 애자일(agile·민첩한) 방법론을 결합해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고 계속 도전할 수 있는 기업문화를 만들어야 한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오픈형 사무실, 칸막이를 없앤 책상, 다양한 커뮤니티 공간 등으로 다양한 부서의 사람이 쉽게 만나서 대화할 수 있도록 근무환경도 개선했다.

이를 위해 직원 자기계발 프로그램을 도입하고, 업무공간을 재설계하는 등 다양한 방식으로 인재를 육성하고 있다. 급변하는 비즈니스 환경을 창의적이고 유연한 조직문화로 돌파하겠다는 전략이다. 직원들끼리 자발적으로 모여 맞춤형 교육을 받을 수 있는 ‘뭉치면 클래스가 열린다(뭉클)’ 프로그램이 대표적이다.

뭉클에서는 5명 이상의 직원이 모이기만 하면 원하는 교육을 할 수 있다. 교육받고 싶은 주제가 생각나면 함께하고 싶은 동료를 모으면 되고, 반대로 본인이 강사로 활동할 수도 있다.

기존의 팀과는 다른 형태의 조직, 즉 프로젝트에 따라 수시로 같이 일하는 사람과 일하는 환경이 달라지는 유연한 조직들도 속속 만들어지고 있다. 오픈랩(Open-lab)과 GIC(GS SHOP Innovation Center)에서 직원들은 사내 팀끼리, 혹은 외부 업체와도 협업한다.

GS건설은 변화를 창조하고, 최고를 지향하며, 신뢰받는 인재를 인재상으로 삼고 투자를 늘려왔다. 특히 성과 중심의 인재개발 전략을 바탕으로 건설 전문가를 양성하기 위한 직무전문가 과정과 미래 경영자 육성을 위한 핵심인재 교육, 글로벌 전문가 육성을 위한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GS리테일은 소비자와 가까이 있으면서 그들을 잘 이해하는 직원을 육성하겠다는 전략이다. GS리테일 측은 이를 위해 가장 중요하게 키워야 할 역량이 소통 능력이라고 설명했다. GS리테일은 소비자에게 칭찬받은 직원에게는 최고경영자(CEO)가 친필로 쓴 감사의 편지를 가족에게 보내주고 있다. 모든 구성원이 매월 ‘야자타임’ 등 격의 없는 대화를 통해 서로를 이해하는 ‘한마음 나눔터’를 연다. 내부 직원, 가맹 경영주, 파트너사, 소비자 모두가 가감 없이 자신의 의견을 개진할 수 있도록 홈페이지에 핫라인인 ‘CEO에게 말한다’ 코너도 운영하고 있다. 쌍방향 커뮤니케이션 문화를 조성하기 위해서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이수빈 기자 ls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