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자경 LG그룹 명예회장 타계
되돌아 본 구자경 회장의 삶

1970년부터 25년간
LG그룹 매출 1150배 키워
“학교 선생 그만두고 공장에 와서 고생하게 했을 때, 아버지를 많이 원망했제?”

1969년 12월 어느 날. 병상에 누워있던 구인회 LG그룹 창업주는 장남 구자경을 불러다 놓고 이렇게 말했다. 그는 1950년 아버지의 부름으로 락희화학공업(현 LG화학)에 입사한 뒤 20년간 ‘공장밥’을 먹었다. 바로 본사 근무를 시작하는 다른 기업 2세들과는 출발부터 달랐다.

구 창업주는 말했다. “그래서 니는 많은 것 안배웠나. 기업을 하는 데 가장 어렵고 중요한 것이 바로 ‘현장’이다. 그래서 본사 근무 대신 공장일을 모두 맡긴 게다. 자신 있게 기업을 키워나가라.” 12월 마지막날 구 창업주가 세상을 떠났다. 1970년 1월 ‘현장 전문가’ 구자경이 LG그룹(당시 럭키금성) 2대 회장으로 취임했다. 그리고 45년, 그는 내수 기업이었던 LG그룹을 글로벌 기업의 반열에 올려놨다.
구자경 명예회장, '20년 공장밥'먹으며 현장 배워…'LG웨이' 씨뿌리고 시골농부로 돌아가

‘호랑이 선생님’에서 기업가로

지난 14일 타계한 구자경 LG그룹 명예회장은 1925년 경남 진주시 지수면에서 태어났다. 이 나라 ‘일꾼’이 될 어린이들에게 우리 역사와 글을 가르쳐야겠다고 생각했다. 1945년 진주사범학교를 졸업한 뒤 지수초등학교에서 교편을 잡았다. 학생들에게 규율과 원칙을 강조해 ‘호랑이 선생님’으로 불렸다.

1950년 구 창업주가 그를 회사로 불러들였다. 락희화학이 국내 최초의 화장품 ‘동동구리무(럭키크림)’를 내놨을 때다. 사업이 날로 번창하며 일손이 턱없이 부족했다. 아버지의 부름 앞에 도리가 없었다.

구 명예회장은 ‘공장 지킴이’였다. 가마솥에 원료를 붓고 불을 지펴 럭키크림을 생산했다. 하루걸러 공장 숙직을 하며 새벽마다 도매상을 맞았다. 허름한 야전점퍼에 기름을 묻히고 다녔다. 공장 판자벽 사이로 들어오는 모래바람과 흙먼지를 뒤집어쓴 채 군용 슬리핑백에 들어가 잠을 청하곤 했다.

주변 사람들이 구 창업주에게 “장남에게 너무한 게 아니냐”고 할 정도였다. 구 창업주는 “대장간에서는 호미 한 자루도 담금질로 단련한다. 고생을 모르는 사람은 날 없는 칼과 같다”며 혹독하게 가르쳤다. 구 명예회장이 20년간 쌓은 현장 감각은 그가 LG그룹을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시키는 밑거름이 됐다.
구자경 명예회장, '20년 공장밥'먹으며 현장 배워…'LG웨이' 씨뿌리고 시골농부로 돌아가

LG웨이의 근간을 만들다

구 명예회장은 1970년부터 25년간 그룹을 이끌었다. 그는 ‘LG웨이’의 핵심 경영철학인 ‘고객을 위한 가치 창조’와 ‘인간 존중의 경영’을 선포하고 실천했다. 그의 취임 이후 회의는 고객의 목소리를 듣는 것으로 시작됐다. 활자로 된 고객 의견이 아니라 진짜 목소리였다. 고객의 불만에 귀를 기울인 결과 금성사(현 LG전자)가 세계 최초로 선보인 ‘한국형 물걸레 청소기’ ‘인공지능 세탁기’ 등이 탄생할 수 있었다.

“사람이 곧 사업”이라고 말하며 인재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구 명예회장은 “부모가 자식에게 쏟는 것과 같은 애정이 바탕이 돼야 인재를 기를 수 있다”고 했다. ‘강토소국 기술대국’(疆土小國 技術大國:국토는 작지만 기술이 뛰어난 나라)이라는 경영철학도 강조했다.

총수의 권한을 전문경영인에게 넘겨 자율경영 체제의 기반도 닦았다. 1980년대 후반 LG그룹의 노사 갈등이 극에 달했을 때의 일이다.

구 명예회장이 노조원들을 만나주지 않자 불만은 커져만 갔다. 그는 총수가 직접 노조와 담판을 지으면 자율경영의 원칙이 무너진다고 생각했다. “사장들에게 전권을 넘겼다. 사장이 안 된다면 나도 안 되고, 사장이 된다고 하면 나도 된다.” 이때의 파업은 금성사가 삼성전자에 1위 자리를 내주는 결정적 계기가 됐지만, 구 명예회장은 소신을 꺾지 않았다.
구자경 명예회장, '20년 공장밥'먹으며 현장 배워…'LG웨이' 씨뿌리고 시골농부로 돌아가

은퇴 후 천안 농장서 여생 보내

구 명예회장은 70세이던 1995년 2월 스스로 회장직에서 물러났다. 세대교체가 필요하다는 판단에서였다. 국내 대기업 중 처음으로 이뤄진 ‘무고(無故·아무런 사고나 이유가 없음) 승계’였다. 창업세대 원로 회장단도 동반 퇴진했다.

구자경 명예회장, '20년 공장밥'먹으며 현장 배워…'LG웨이' 씨뿌리고 시골농부로 돌아가

장남인 구본무 회장(2018년 별세)에게 경영권을 물려준 뒤 충남 천안 연암대 농장에 머물며 버섯을 키우는 ‘시골 농부’로 여생을 보냈다.

그가 보유 중인 그룹 지주회사 (주)LG 164만 주(지분율 0.96%)는 유가족 상의를 거쳐 상속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구 명예회장이 해온 LG가의 실질적인 좌장 역할은 구광모 회장의 친부인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구 명예회장의 차남)이 맡게 될 전망이다.

■ 구자경 명예회장 어록

“연구개발이 기업 성장의 요체” (1983년 전경련 최고경영자 특강)
“기업 사명은 끊임없는 자기 혁신” (1984년 그룹사보 럭키금성 창간사)
“기업은 인재의 힘으로 경쟁하고 인재와 함께 성장” (1988년 인화원 개원식)
“완성된 작은 그릇보다 미완의 대기(大器)에 기대” (1992년 자서전 오직 이 길밖에 없다)
“혁신은 종착역이 없는 여정이며 영원한 진행형 과제” (1995년 회장 이임사)
“기댈 것은 오직 사람 경쟁력” (2013년 연암해외연구교수 증서 수여식)


고재연/김보형 기자 ye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