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수입차 시장 10%대 침체에도 초고가 차량은 승승장구
구매 명의 대부분이 법인…'세금 탈루 의도' 지적도
롤스로이스 판교 라운지에 전시된 블랙 배지 컬리넌. 사진=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롤스로이스 판교 라운지에 전시된 블랙 배지 컬리넌. 사진=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올해 수입차 시장이 위축세를 보이는 가운데 대당 3억원 이상 수입차 판매량은 3배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15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올 11월까지 1대당 가격이 3억원이 넘는 수입차는 작년 같은 기간(123대)보다 3배가량 늘어난 360대가 팔렸다. 360대 판매 금액만 1478억원에 이르며, 이는 작년 같은 기간(566억3000만원)의 2.6배 수준이다.

1대당 2억원대 수입차도 작년 같은 기간(2844대)보다 25.2% 늘어난 3560대가 팔렸다. 판매금액은 7745억5000만원에 달해 작년 같은 기간(6286억5000만원)보다 23.2% 늘었다.

브랜드별로는 롤스로이스 판매량이 작년 108대에서 올해 150대로 38.9% 늘었다. 컬리넌(4억7600만원)이 0대에서 55대로, 팬텀(6억3000만원)과 팬텀 EWB(7억4000만원)이 각각 4대에서 6대로 늘었다.
지난달 방한해 기자간담회를 연 스테파노 도메니칼리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 회장 겸 CEO. 사진=람보르기니

지난달 방한해 기자간담회를 연 스테파노 도메니칼리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 회장 겸 CEO. 사진=람보르기니

작년 10대가 팔렸던 이탈리아 슈퍼카 람보르기니도 올해는 155대가 팔리며 1450% 성장률을 기록했다. 작년 판매량이 없었던 아벤타도르 S 쿠페(5억7167만원)가 14대 판매됐고, 마찬가지로 0대 판매를 기록했던 우라칸 퍼포만테(3억7569만원), 우라칸 퍼포만테 스파이더(4억1423만원)도 각각 23대, 11대 팔렸다.

이러한 소식에 스테파노 도메니칼리 람보르기니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가 처음 한국을 방문해 한국 고객은 '귀한 손님(VIP)'이라며 감사를 표하기도 했다. 지난달 한국을 찾은 도메니칼리 회장은 "한국 소비자들에게 보답하기 위해 다양한 브랜드 경험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이러한 초고가 수입차 명의 대부분이 법인으로 되어 법인세 탈루 목적의 구매가 많다는 지적도 나온다. 벤틀리는 118대 중 96대, 람보르기니는 155대 중 137대, 롤스로이스는 150대 중 132대, 마세라티는 1113대 중 914대가 법인 구매다. 전체 수입차 법인 구매 비율이 37.5%(8만563대)인 것에 비하면 유독 높은 편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