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근 부문 매각…양사 공동경영
포스코, 베트남 자회사 구조개선…日 야마토에 지분 49% 넘긴다

포스코가 실적 부진에 빠진 베트남 자회사 SS비나(VINA)의 사업구조 개선에 나선다.

포스코는 글로벌 형강 전문회사인 일본 야마토그룹을 SS비나의 전략적 투자자(SI)로 유치하고, SS비나의 철근 부문은 매각한다고 13일 발표했다. 투자 유치로 야마토는 SS비나 지분 49%를 확보한다. 포스코가 보유한 지분은 100%에서 51%로 줄어든다. 포스코 관계자는 “SS비나의 사업구조를 개선하기 위해 다각적인 사업협력 방안을 검토했다”며 “글로벌 형강 시장에서 높은 경쟁력을 보유한 야마토그룹과 회사를 공동으로 경영하는 데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포스코는 사업구조 개선을 통해 SS비나를 베트남 유일의 형강 전문사로 키울 계획이다. 야마토는 미국과 일본, 태국, 바레인, 사우디아라비아 등지에서 형강사업을 하며 다양한 사업 경험과 높은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베트남 붕따우성 푸미공단에 있는 SS비나는 형강 50만t, 철근 50만t 등 연간 생산 능력 100만t 규모의 생산·판매 법인이다.

2015년부터 생산과 판매를 시작했지만 중국과 현지 업체들의 값싼 제품에 밀려 고전했다. SS비나는 설립 이후 한 번도 흑자를 내지 못했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부채가 8480억원에 달해 완전 자본잠식 상태에 빠졌다.

최만수 기자 beb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