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1인당 총소득 143만원…남한의 26분의 1 수준

북한의 1인당 국민총소득(GNI)이 한국의 26분의 1 수준인 것으로 파악됐다. 유엔의 대북 제재로 교역액과 수출액이 급감하면서 소득도 전년보다 줄었다.

통계청이 13일 발표한 ‘2019년 북한의 주요통계지표’에 따르면 지난해 북한의 GNI는 35조6710억원으로 한국(1898조4527억원)의 53분의 1에 그쳤다. 47분의 1이었던 작년과 비교하면 격차가 커졌다.

남북한 1인당 소득도 전년 23분의 1에서 26분의 1로 차이가 벌어졌다. 한국의 1인당 GNI가 3364만원에서 3679만원으로 증가하는 동안 북한은 146만원에서 143만원으로 줄어든 데 따른 것이다. 같은 기간 북한의 실질 국내총생산(GDP) 증감률은 -4.1%였다.

북한 무역총액은 28억4000만달러로 2003년(23억9100만달러) 후 15년 만에 가장 저조했다. 한국(1조1400억6200만달러)과 비교하면 401분의 1 수준에 불과하다. 수출액은 2억4300만 달러에 그쳐 한국(6048억6000만달러)의 2000분의1에도 못미쳤다.

한국은 발전설비 용량(1억1909만㎾)이 북한(815만㎾)의 15배, 발전 전력량(5706억㎾h)은 북한(249억㎾h)의 23배였다. 북한의 철도 총길이는 5289㎞로 한국(4074㎞)의 1.3배였다. 석탄 생산량에서도 북한(1808만t)이 한국(120만t)을 크게 앞섰다.

북한 인구는 2513만 명으로 한국(5161만 명)의 절반 수준이었다. 남북한 인구를 합치면 7674만 명이다. 북한의 기대수명은 남성 66.5세, 여성 73.3세로 한국보다 남성은 13.2세, 여성은 12.5세 짧았다.

성수영 기자 s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