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매운동에 발길 끊긴 대마도…日 정부, 추경으로 지원

일본 정부가 쓰시마(대마·對馬) 지원을 염두에 둔 추경예산 편성을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인이 벌이는 일본 불매운동으로 한국인 여행객이 급감해서다.

13일 아사히(朝日)신문에 따르면 나가사키(長崎)현 쓰시마시 등 지역 경제가 겪는 어려움을 극복하도록 일본정부는 여행객 유치 사업비를 2019 회계연도(2019년 4월∼2020년 3월) 추경 예산안에 반영한다.

일본 관광청과 내각부는 외국인 여행객 확보 추진과 일본인 국내 여행객 확대에 각각 2억5000만∼3조억엔(약 27억∼32억원)의 예산을 편성한다. 이를 통해 한국인 여행객이 빠진 자리를 메우겠다는 계획이다.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외국어 안내문이나 교통 시스템 등 여행객을 수용할 수 있는 환경을 정비하고 지역 관광자원 발굴에도 나선다. 어떤 국가·지역 혹은 어떤 계층을 상대로 홍보해야 여행객을 확보할 수 있을지 전략도 수립한다.

일본 정부가 추경 예산으로 쓰시마 지원에 나선 것은 해당 지역 경제가 한국인 여행객 의존도가 높아 불매 운동에 따른 충격이 커서다. 다만 쓰시마가 일본 전체 경제에서 차지하는 규모는 크지 않다.

지난달 쓰시마를 방문한 한국인 여행객은 1년 전보다 약 90% 감소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