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英 조기총선, 보수당 압승 전망…가까워진 브렉시트

영국 보수당이 조기 총선에서 하원 과반 기준을 넘어서는 의석을 확보하면서 압승을 거둘 전망이다.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Brexit)에도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12일(현시시간) BBC와 ITV, 스카이 뉴스 등 외신에 따르면 보수당이 368석으로 하원 과반 의석 확보에 성공할 것으로 전망됐다. 반면 노동당은 191석으로 200석에도 못 미칠 것으로 보인다.

영국 하원 의석수는 총 650석으로 과반 기준은 326석이다. 2017년 총선과 비교하면 보수당은 50석이 늘어나지만 노동당은 71석이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이 결과는 출구조사 내용이다. 개표결과가 이 같이만 나온다면 과반을 확보한 보수당이 단독으로 정부를 구성할 수 있다. 브렉시트 합의안은 물론 주요 정책을 담은 입법안을 하원에서 통과시킬 수 있게 된다.

예상되는 시나리오는 존슨 총리가 유럽 연합과 서명한 합의한에 따라 내년 1월 31일까지 영국이 유럽연합을 탈퇴하는 것이다. 아니면 존슨 총리가 브렉시트 합의안을 두고 유럽연합과 재협상을 시도할 수 있다. 혹은 내년 1월 합의안 없이 '노딜 브렉시트'도 진행될 수 있다.

다만 금융투자업계에서는 10월 추진했던 브렉시트 이행 법안(아일랜드에 두 개의 관세 적용 수준) 수준에서 무난하게 브렉시트가 이뤄질 것으로 보고 있다.

영국은 2016년 6월 브렉시트 국민투표를 진행했다. 당시 전체 52%인 1740만명이 유럽연합에서 탈퇴하자는데 뜻을 모았다. 반면 48%인 1610만명은 잔류를 선택했다.

당시 테리사 메이 총리는 지난해 11월 유럽연합과 합의에 도달했지만 합의안이 의회에서 부결되면서 책임을 지고 자리에서 물러났다.

올 7월 취임한 보리스 존슨 총리는 유럽연합과 재협상 합의에 성공했지만 의회의 높은 벽에 맞닥뜨렸고 이에 조기 총선 카드를 꺼냈다.

보수당 의석이 과반에 훨씬 못 미쳤고 정부 구성 파트너인 DUP도 브렉시트 합의안에 대해 반대 입장을 굽히지 않아서다.

이번 총선은 2015년과 2017년에 이어 최근 5년 내 세 번째 실시됐다. 브렉시트 향방을 가늠할 '브렉시트 총선'으로 여겨졌다. 영국에서 12월에 총선이 열린 것은 1923년 이후 거의 100년 만이다. 겨울에 총선이 열리는 것은 1974년 이후 처음이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