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수출물가 -1.8%…원화 강세·해외수요 부진 영향

지난 11월 수출물가가 전월 대비 1.8% 내렸다고 한국은행이 13일 발표했다.

작년 동월 대비로는 6.2% 떨어졌다.

원/달러 환율이 10월 평균 달러당 1,184.13원에서 11월 1,167.45원으로 16.68원 떨어진 점이 수출물가 하락의 주요 원인으로 작용했다고 한은은 설명했다.

원/달러 환율이 내리면 달러화로는 같은 값이라도 원화로 환산한 가격은 내려가게 된다.

반도체 부진 속 컴퓨터, 전자 및 광학기기 수출물가가 전월 대비 1.7% 하락한 점도 전체 수출물가 내림세에 영향을 미쳤다.

컴퓨터, 전자 및 광학기기 가운데 수출 주력품목인 D램 수출물가는 전월 대비 1.7%, 작년 동기 대비 49.5% 각각 내렸다.

해외 주요국에서 수요가 둔화한 탓에 석탄 및 석유제품(-2.7%), 화학제품(-2.3%)도 하락했다.

한은 관계자는 "화학제품은 대부분 미국, 중국으로 수출하는데 무역분쟁에 이들 국가에서 수요가 줄며 수출물가가 내렸다"고 말했다.

환율 영향을 뺀 계약통화 기준으로 봐도 11월 수출가격은 전월 대비 0.5%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월 수출물가 -1.8%…원화 강세·해외수요 부진 영향

수입물가는 국제유가가 소폭 올랐음에도 원/달러 환율이 내리면서 하락세를 나타냈다.

11월 수입물가는 전월 대비 1.0%, 작년 동월 대비 2.1% 각각 내렸다.

전월 대비 기준으로 석탄 및 석유제품 수입가격은 2.2%, 화학제품은 1.7%, 컴퓨터 전자 및 광학기기는 1.2% 각각 떨어졌다.

환율 영향을 제외하면 수입물가는 0.4% 올랐다.

작년 동월 대비로는 5.1% 하락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