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월 의장 금리동결 발표 후 기자회견
"지속 인플레이션 있어야 금리 인상"
"변화 있을 때까지 기준금리 계속 유지"
제롬 파월 미 중앙은행(Fed) 의장. 사진=연합뉴스

제롬 파월 미 중앙은행(Fed) 의장. 사진=연합뉴스

11일(현지시간) 제롬 파월 미 중앙은행(Fed) 의장은 기준금리 동결 발표 후 "인플레이션이 낮아금리 인상 필요성이 적다"고 진단했다.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기준금리를 현행 1.50~1.75%로 유지키로 결정한 뒤 열린 기자회견에서 파월 의장은 "역사적으로 낮은 실업률에도 불구하고 지속적으로 낮은 미국 인플레이션은 금리 인상 압력을 감소시킨다"며 이같이 말했다.

파월 의장은 지속적 인플레이션 현상이 일어나기 전에는 금리를 인상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금리를 높이기 위해 나는 지속적이고 의미 있는 인플레이션을 보기를 원한다"며 "변화가 있을 때까지 미 중앙은행 기준금리는 적절하며 계속 유지될 것"이라고 했다.

이 같은 파월 의장 발언에 대해 미 언론은 미국경제에 대한 낙관적 전망을 통해 안정적 저금리 기조가 유지될 것이라는 신호로 해석했다.

AP는 금리동결 결정은 미국 경제가 무역 전쟁과 경기 침체를 견뎌내며 건강한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는 견해를 반영한다고 분석했다. AFP통신은 금리 동결 결정은 이미 예상했던 바이지만 추가 금리 인하 요구해온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마음엔 들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김민성 한경닷컴 기자 me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