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 있고 외벌이일수록 자녀수 ↑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결혼한 지 5년 이내인 신혼부부 가운데 약 44%가 이미 주택을 소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혼부부 중 40% 이상이 아이를 갖지 않았으며 출산 자녀 수는 주택을 보유하고 아내가 경제활동을 하지 않을수록 많았다.

12일 통계청의 '2018년 신혼부부 통계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기준으로 최근 5년 내 혼인 신고한 초혼 신혼부부 105만2000쌍 가운데 부부 중 1명이라도 주택을 소유한 경우는 46만1000쌍(43.8%)으로 집계됐다.

유주택 부부의 비중은 전년보다 0.2%포인트 올랐다. 이 가운데 주택을 1채 소유한 부부는 38만5000쌍(36.6%), 2채 소유한 경우는 6만2000쌍(5.9%)으로 나타났다. 3채 이상 보유한 다주택 부부는 1만4000쌍(1.3%)이었다.

신혼부부 가운데 부부 모두 일을 하는 맞벌이 비중은 전년보다 2.7%포인트 오른 47.5%(50만쌍)이었다. 연간 평균 소득은 5504만원으로 전년보다 226만원(4.3%) 증가했다.

은행 또는 저축은행 등 금융권 대출 잔액이 있는 부부 비중은 85.1%로 1년 전보다 1.7%포인트 상승했다. 대출잔액의 중앙값은 전년보다 1000만원 증가한 1억원으로 집계됐다.

초혼 신혼부부 가운데 자녀를 출산하지 않은 부부는 42만3000쌍으로 전체의 40.2%였다. 전년 대비 2.6%포인트 상승했다.

특히 혼인 3∼5년 차 부부 가운데 자녀가 없는 경우가 24.3%로 전년보다 2.5%포인트 올랐다.

초혼 부부의 평균 출생아 수는 0.74명이며 2017년 0.78명에 비해 감소했다. 가임기 여성을 대상으로 따진 한국 합계출산율은 지난해 0.98명이었다.

혼인 연차가 높아질수록, 아내가 경제활동을 하지 않을수록, 주택을 소유하고 있을수록 아이를 상대적으로 더 많이 낳는 경향을 보였다.

2년 차 부부의 평균 출생아 수는 0.5명에 그쳤으나 5년 차의 경우 1.19명이었다.

맞벌이 부부 가운데 자녀가 있는 비중은 54.3%로 외벌이 부부(65.7%)보다 낮다. 맞벌이 부부 평균 출생아 수는 0.66명, 외벌이 부부는 0.83명이다.

특히 아내가 경제활동을 하지 않는 부부의 출생아 수는 0.84명이지만 경제활동을 하는 경우 출생아 수는 0.66명이었다.

주택을 소유한 부부의 평균 출생아 수는 0.81명으로, 무주택 부부(0.69명)보다 많았다.

통계청은 "신혼부부의 소득이 맞벌이 여부와 관련성이 높아 상위 소득 구간에 있는 신혼부부일수록 자녀를 출산하지 않는 추세를 보인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