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는 롱다운보다 숏다운, 미들다운 점퍼의 인기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스포츠 브랜드 다이나핏은 이달 2~9일까지 자사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소비자 62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1020세대는 숏다운을, 3040세대는 미들다운을 많이 찾은 것으로 나타났다. 10대 응답자의 46.5%, 20대의 41%가 길이가 짧은 숏다운을 가장 좋아한다고 답했다. 반면 30대중 40%는 중간 길이의 미들다운을 가장 좋아했고 38%는 롱다운, 22%는 숏다운을 선호한다고 응답했다. 40대의 경우 46%가 미들다운을, 31%가 롱다운을 좋아한다고 했다. 숏다운 선호도는 23%였다.
다이나핏 마케팅팀 관계자는 "소비자들이 유행과 디자인에 민감하게 반응하지만 실용성을 고려해서 구입한다는 것을 보여주는 결과"라며 "3040세대는 출근할 때도 입을 수 있는 길이의 다운점퍼를 선호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이나핏 "1020은 숏다운 3040은 미들다운 선호"



다운점퍼의 구입 주기를 묻는 질문에는 '2~3년에 한 번'이 55%로 가장 많았다. '매년 구입한다'는 응답자는 27%였고 '3~5년에 한 번'은 15%, '5년 이상 착용 후 구입한다'는 사람은 3%로 나타났다.
다운점퍼를 살 때 쓰는 돈의 액수는 '20만~30만원'이 42%로 가장 많았다. '10만~20만원'을 쓰는 사람은 29%, 30만~50만원을 쓰는 사람은 25%였다. 다운점퍼를 살 때 '유행 스타일'(31%)을 고려한다는 응답이 가장 많았고, '보온성'(27%), '가격'(25%)이 뒤를 이었다.
민지혜 기자 sp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