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덕 삼사해상공원에 5성급 호텔 리조트 건립
경북도는 13일 영덕군청에서 영덕군, ㈜현진건설과 총 1270억 원 규모의 ‘영덕 삼사해상공원내 호텔앤리조트 건립’을 위한 투자유치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밝혔다.

호텔앤리조트는 2022년까지 부지 2만1959㎡에 지하2층, 지상10층 일반동과 지상4층 테라스동에 객실 320실과 수영장, 컨벤션시설 등 부대시설을 갖출 계획이다. 현진건설에서 시행하고 한화건설에서 책임 준공할 계획이다.

테라스 욕조를 갖춘 바다조망 가족형 객실과 힐링을 위한 야외 인피니티 풀, 실내 해수 사우나, 뷰티마사지, 골프연습장, 루프탑 바, 파티 휴게공간 및 지역 특산품 전시장을 갖출 계획이다.

호텔앤리조트는 영덕IC에서 자동차로 8분 거리에 있으며 영덕 오션비치CC, 영덕대게 강구시장, 해상테마랜드가 인접해 있다.

경북도는 이번 투자로 125명의 정규직 일자리가 생기고 호텔 건립공사에도 지역 업체가 참여하게 돼 지역경제 활성화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있다.

이철우 경북지사는 “영덕은 동해바다 경관이 우수하고, 해맞이공원·블루로드·문화관광부 1위 축제인 영덕대게 축제 등 유무형의 관광자원이 풍부해 해마다 관광객이 늘어나고 있지만 현대인의 관광니즈에 맞는 숙박시설이 부족했다”며 “호텔앤리조트와 같은 고품격 관광시설이 들어서 관광객 증가와 함께 지역 경기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경묵 기자 okmook@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