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래 직전 장외에서 10% 급등
세계에서 제일 비싼 기업인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석유사 아람코가 주식 거래를 시작했다.

아람코 주식은 11일(현지시간) 사우디 주식시장(타다울)에서 거래가 시작됐다.

아람코는 지분의 1.5%를 공모해 IPO 사상 최대 공모금액인 256억 달러(약 30조6000억원)를 기록했다. 이는 2014년 알리바바가 기록한 250억 달러를 뛰어넘는 액수다.

이날 거래 시작 전 장외에서 아람코 주가는 공모가(32리얄, 1만185원)에서 10% 오른 35.2리얄(1만1203원)로 거래됐다.

공모가를 역산하면 아람코 기업가치는 1조7000억 달러(약 2030조원)로 미국 애플 1조3000억 달러를 뛰어넘어 세계에서 가장 비싼 기업이 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