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가계대출 6.5조원↑…은행권 늘고 제2금융권 줄고

11월 금융권 가계대출이 6조5000억원 늘었다. 은행권 대출은 늘었지만 제2금융권 대출이 줄어들면서 금융권 가계대출은 전년 동기 대비 1조5000억원 줄었다.

11일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 등이 발표한 '10월 금융권 가계대출 동향(잠정)'에 따르면 금융권 전체 가계대출은 6조5000억원 증가했다. 지난해 11월 8조원보다 1조5000억원, 지난 10월 8조3000억원 대비 1조8000억원 축소된 규모다.

올해 1~11월 증가 폭은 48조30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조2000억원 줄었다. 2017년 이후 증가세가 둔화되고 있는 것이다.

지난달 은행권 가계대출 증가액은 7조원으로 지난 10월 7조2000억원 대비 2000억원 줄었다. 다만 같은 기간 은행권 주택담보대출은 4조9000억원 늘었다. 안심전환대출을 통한 제2금융권 대출전환 및 보금자리론, 전세대출 수요 증가의 영향이다.

반면 제2금융권 주택담보대출은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전환, 리스크 관리 등에 힘입어 1조1000억원 줄었다. 신용대출을 포함한 기타대출은 10월 2조5000억원보다 늘어난 2조7000억원 증가했다. 은행권이 2조1000억원, 제2금융권이 6000억원 늘어났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