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신세계백화점, 미국 토끼소주 한정 판매
▽ 외국인이 만든 한국 전통소주 입소문
토끼소주(사진=신세계백화점 제공)

토끼소주(사진=신세계백화점 제공)

신세계(306,500 -2.85%)백화점은 오는 19일부터 미국인이 제조해 미국에서 판매하고 있는 한국식 전통소주 '토끼소주'를 전통주 전문 매장 '우리 술방'을 통해 한정 판매한다.

11일 신세계백화점에 따르면 토끼소주는 미국인 브랜드 힐이 한국에서 영어강사를 하던 2011년 전통 양조장에서 영감을 받아 만든 한국식 전통 소주다. 첨가제, 인공 감미료 등을 넣지 않고 찹쌀을 발효하는 조선시대 전통 방식으로 만들었다. 현재 미국 뉴욕의 음식점 100여 곳에서 판매되고 있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뉴욕 여행 인증 술'로 입소문을 타기도 했다고 전했다.

'우리 술방'에서는 알코올도수 23도의 토끼소주(375㎖)와 돼지 에디션(375㎖) 두 종류를 각각 120병, 60병 한정 판매한다.

신세계백화점은 "2030 세대 고객들의 전통주에 대한 관심은 해마다 높아지고 있다"며 "'우리 술방'의 최근 3년간 전통주 매출 중 2030 세대 고객 비중이 50%에 육박할 정도"라고 설명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