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重과 차기고속정 4척 계약
한화시스템(9,510 -1.04%)은 한국 해군의 차기 고속정(PKX-B) 13~16번함 네 척에 함정 전투체계를 적용하는 490억원 규모의 사업 계약을 한진중공업(4,690 +0.64%)과 맺었다고 10일 발표했다. 전투체계는 함정의 두뇌에 해당하는 첨단장비다.

한국 해군의 차기 고속정은 200t급이다. 기존 고속정을 대체하는 차세대 전투함정으로 △전투력 △기동 성능과 탐지 △방어능력 등이 향상됐다. 유도탄고속함과 함께 전방 함대에 배치돼 국가 해역을 사수하는 임무를 수행한다. 한화시스템은 차기 고속정 12척에 이미 전투체계를 공급했다. 이번 계약에 따라 추가로 2022년까지 차기 고속정 4척에 전투체계를 적용하게 된다. 김연철 한화시스템 대표는 “첨단 함정 전투체계에 대한 연구개발 투자를 지속해 국내 시장에서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하고 수출도 확대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재후 기자 h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