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커머스 기업 위메프가 국내 사모펀드인 IMM인베스트먼트로부터 1200억원을 투자받았다고 10일 밝혔다.

투자는 신주 발행 방식으로 이뤄졌다. IMM인베스트먼트는 위메프 지분의 4.28%에 해당하는 전환우선주(CPS)를 받게 된다.

위메프는 지난 9월엔 모기업 원더홀딩스가 넥슨코리아에서 유치한 3500억원 중 2500억원을 투자받았다. 이번 투자까지 3700억원을 확보해 자본잠식에서 벗어났다. 재무 구조를 개선한 위메프는 공격적인 경영에 나설 방침이다. 투자금의 상당 부분은 인력 충원과 협력사 확보 등에 사용하기로 했다.

오현우 기자 o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