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 만에 투자 원금 회수
LG상사(13,200 -0.75%)가 투자한 오만 발전회사가 현지 증권거래소에 상장됐다. LG상사는 구주 매각으로 690만달러(약 82억원)를 손에 쥐었다.

LG상사는 오만 합작법인 무산담파워컴퍼니(MPC)가 오만 무스카트 증권거래소에 상장됐다고 9일 발표했다. MPC는 2014년 LG상사가 오만 국영투자회사 오만오일컴퍼니(OOC)와 함께 투자한 합작법인이다. LG상사가 지분 30%를 갖고 있다.

MPC는 지난달 기업공개(IPO)를 통해 총 발행주식 중 40%인 2820주를 공모해 2300만달러의 자금을 확보했다. LG상사는 보유 지분의 30% 중 12%를 매각해 690만달러의 수익을 얻었다.

최만수 기자 beb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