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산구, 지자체와 기업이 상생하는 지역주도형 경제정책 모델 제시, 기업주치의센터, 지역발전 투자협약, 골목상권 활성화 등 새로운 시도
광주 광산구(구청장 김삼호)는 지난 6일 서울 무역전시컨벤션센터(SETEC)에서 열린 ㈜한경닷컴/서울산업진흥원 주관, 국가균형발전위원회/서울시가 후원하는 2019 대한민국 상생발전 대상에서 ‘기업이 투자하기 좋은 고장’ 부문 지자체 표창을 수상했다.
[2019 대한민국 상생발전 대상 / 광산구청장 영상 인터뷰] 광주광역시 광산구, '기업이 투자하기 좋은 고장'부문 최종 수상

‘대한민국 상생발전 대상’은 지자체와 기업간 상생발전 활성화와 협력 네트워크 구축 기반을 마련하고자, 지역사회의 상생과 성장에 기여한 우수 지자체 및 기업을 선정해 널리 알리고 시상하는 행사다.

민선 7기 광산구 구정목표는 내 삶이 행복한 매력활력품격 광산으로 여기서 활력은 5개 산단, 2,400여 중소기업을 중심으로 일, 사람, 돈이 몰리는 경제 활성화로 역동성이 살아있는 광산을 의미한다.

이러한, 김삼호 광산구청장의 경제정책 의지로 취임 후 1개팀 산단관리에만 머물렀던 광산구 경제조직을 1개과(기업경제과) 체제로 확대개편하고 자치구 최초로 지역경제 중간지원조직인 기업주치의센터를 설립했다.
기업주치의센터는 중소기업, 자영업자, 사회적경제기업 등 지역 경제주체들을 위해 경영, 기술, 금융, 마케팅 등 533건의 맞춤형 컨설팅을 지원하고 자금, 창업, 특허 등 87건의 지원사례와 60억원의 정책자금 연계를 달성하였으며, 광산구는 기업주치의센터, 대학, 기업협의회, 상인회, 정부거점기관들과 지역경제 거버넌스 구축에 힘썼다.

이러한 밑바탕 속에 광산구는 3개년 지역경제 활성화 계획을 수립하여 공기산업을 육성하는 182억 규모의 지역발전투자협약을 유치하였고 지자체 차원의 산업단지 구조고도화 사업, 산단 현장민원실 운영 등 기업하기 좋은 광산구를 만드는 정책을 추진하였다.
또, 최근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는 골목상권 침체를 살리고자 8주 과정으로 소상공인 아카데미를 추진하였고, 골목 버스킹존 설치 및 릴레이 버스킹 공연 진행, 골목상권 콘텐츠 발굴 주민공모사업 등도 추진하였다. 특히, 소상공인 아카데미는 수료자의 33%가 일 최다 매출을 달성하는 뜻깊은 성과도 거두었다.
그밖에도 사회적 경제기업들을 위한 사회적경제 성장지원센터 유치, 사회적경제기업 제품 진열존 운영 등 동반성장에도 노력하였다.

김삼호 광산구청장은 “시민의 행복은 활기차고 풍요로운 경제가 바탕이 되지 않고는 어렵다”고 말하며, 올해 광산구가 경제도시 기반을 마련한 만큼, 내년에는 중소기업, 자영업자, 사회적경제기업 등 각 경제현장에 기반한 경제정책을 확대하고 정부 경제정책과 적극적으로 연계함으로써 광산구 경제주체들이 정책을 체감하고 이를 통해 행복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