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보 7개사, 최근 보험개발원에 자동차보험 보험료율 검증
대형사 4∼5%, 중소형사 5∼6% 인상안 제출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자동차보험료가 내년에 5% 인상될 것으로 보인다. 보험사들은 손해율이 사상 최고 수준으로 올라 보험료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이지만 소비자들의 부담은 커질 전망이다.

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25일 KB손해보험을 시작으로 현대해상(23,100 -2.12%), 삼성화재(225,000 -0.88%), DB손해보험(44,500 -2.20%), 메리츠화재(15,850 -1.86%), 롯데손해보험(1,930 -0.26%), 한화손해보험(2,550 -1.35%) 등 7개사가 보험개발원에 보험료율 검증을 의뢰했다.

보험개발원은 통계자료를 바탕으로 인상 요인을 분석해 검증 결과를 2주 이내에 각 보험사에 회신한다. 대형사는 4∼5%, 중소형사는 5∼6% 인상안을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험사는 이후 인상된 요율을 전산에 반영해 내년 초부터 책임개시일이 시작되는 자동차보험에 인상된 보험료를 적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손보업계는 올해 보험료를 두 차례 인상했지만 인상 요인이 충분히 반영되지 않으면서 내년에 또 보험료를 올려야 하는 상황을 맞이했다.

올해 11월 잠정 집계 기준으로 삼성화재(100.8%), 현대해상(100.5%), DB손해보험(100.8%), KB손해보험(99.6%) 등 손해율이 100%를 넘겼거나 100%에 육박하고 있다.

자동차보험의 적정 손해율은 80%로 추정된다. 손해율이 이보다 높으면 보험영업에서 적자가 났음을 의미한다.

업계는 이런 실적 악화 요인으로 한방진료 급증과 정비요금 등 원가 상승을 꼽고 있다.

업계 한 관계자는 "높아진 손해율로 인해 자동차보험료 인상이 불가피한 상황이지만 당국이 자동차보험료 인상을 용인할지는 미지수"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