냄새로 농산물 부패 탐지…휴대용 감지기 개발

농림축산식품부와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은 8일 냄새로 농산물 부패 정도를 탐지하는 '휴대용 농산물 부패 감지기'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기기를 개발한 숭실대 연구팀은 부패 원인인 곰팡이가 생성하는 유해 물질인 에틸렌 가스 등 휘발성 유기물 25종을 감지해 센서가 작동되도록 했다.

지금까지는 사람이 직접 눈으로 보거나 손으로 만지는 식으로 농산물 부패 정도를 파악했지만, 이 기기를 사용하면 더욱 간편하고 정확하게 부패를 탐지할 수 있다고 농식품부는 설명했다.

또한 향후 기술이전을 통해 제품화가 완료되면 고품질 농산물의 수출과 유통에 기여할 수 있다.

윤동진 농식품부 농업생명정책관은 "이번 기기로 농산물의 수확 후 관리를 과학적인 관점에서 접근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며 "농산물 부패를 사전에 확인해 경제적 손실을 줄이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