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송금 기반 금융 앱(응용프로그램) 토스의 무료 신용조회 서비스 사용자가 1000만 명을 넘겼다.

2017년 2월 토스가 핀테크(금융기술) 앱 최초로 선보인 서비스다. 신용평가(CB)사인 코리아크레딧뷰로와 제휴해 개인 신용점수를 간편하게 조회하고 관리할 수 있다. 하루 평균 이용자 수는 20만 명가량이다. 연령대별로는 20대 사용자가 38.7%로 가장 많았고, 30대 28.1%, 40대 19.5%, 50대 이상 12.3% 순이었다.

토스가 올해 5월 선보인 ‘신용점수 올리기 서비스’도 사용자 100만 명을 넘겼다. 앱으로 간편하게 개인의 통신비·건강보험납부내역서·국민연금내역·소득증명원 등을 CB사에 제출하면 점수를 다시 매겨주는 서비스다.

토스는 지금까지 서비스 이용자 60만 명이 평균 7점가량 신용점수를 올렸다고 설명했다.

김대훈 기자 daep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