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 특화시트 등 공동 개발
2024년 양산 후 글로벌 공략
현대트랜시스-브로제 '미래車 시트 동맹'

현대트랜시스가 독일 부품회사와 미래자동차 시트를 공동으로 개발한다. 현대트랜시스는 지난 5일 독일 부품사 브로제와 자율주행차 및 전기자동차 시트 부품 공동 개발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8일 발표했다.

두 회사는 자율주행에 특화한 메커니즘 시트(다양한 상황에 따라 자유롭게 회전과 이동이 가능하고, 내장형 안전벨트를 갖춘 시트)와 스마트 통합제어 시트(실내 환경을 능동적으로 통합 제어할 수 있는 시트), 초슬림 경량시트 등을 함께 개발한다. 2024년 신기술을 적용한 시트를 양산하는 것이 1차 목표다. 양사는 협업 범위를 점차 확대해 글로벌 시장을 공략하겠다는 계획이다.

현대트랜시스 관계자는 “운전자 개입이 필요 없는 자율주행차 시대가 오면 자동차 실내에 대한 정의가 완전히 바뀐다”며 “자동차 실내가 휴식과 여가, 업무, 취침 등 모든 일상생활이 가능한 움직이는 생활공간이 되는 것이어서 시트도 변해야 한다”고 말했다. 자동차 시트가 탑승자의 다양한 상황에 맞춰 자유자재로 이동하고 회전할 수 있어야 한다는 설명이다. 통신기술과 연동해 개인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고, 차량 내부 환경도 최적화할 수 있어야 한다.

브로제는 1908년 설립된 독일 자동차 부품회사다. 차량용 도어와 시트, 전동모터 등을 생산하고 있다. 약 80개 완성차업체와 약 40개 부품사에 제품을 공급하고 있다. 지난해 매출 기준 글로벌 39위 부품사다. 세계 신차 두 대 중 한 대에 브로제 부품이 들어간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제품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

여수동 현대트랜시스 사장(뒷줄 왼쪽 두 번째)은 “이번 전략적 협업은 양사가 미래 모빌리티 시장에서 사업적·기술적으로 한 단계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도병욱 기자 dod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