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멈추나…‘타다 금지법’ 국토위 통과

박순자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위원장(왼쪽)이 6일 국토위 전체회의 시작을 알리는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는 ‘타다 금지법’으로 불리는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개정안이 처리됐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를 거쳐 본회의를 통과하면 1년6개월 뒤부터 타다 서비스는 불가능해진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