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별과 나이 떠난 강한 '성과주의'
유리 천장 깨지는 현상의 '시그널'
'경단녀'에게 희망 되기에는 일러
LG생활건강이 30대 여성상무를 발탁해 유리 천장에 금이 갈지 눈길이 쏠리고 있다./사진=연합뉴스

LG생활건강이 30대 여성상무를 발탁해 유리 천장에 금이 갈지 눈길이 쏠리고 있다./사진=연합뉴스

LG생활건강이 30대 여성상무를 발탁해 화제다.

LG생건은 지난달 말 심미진 상무(34)와 임이란 상무(38)를 발탁했다. LG생건 측은 인사를 발표하며 "성과주의와 조직 내 성장기회를 고려해 승진 인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승진 대상자의 근무 실적이 내부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는 의미다.

이 중 특히 눈길을 끈 건 LG생건의 '최연소' 임원이 된 심 상무였다. 그는 국내 생활용품 시장에서 '만년 2위'였던 '온더바디'를 1위로 끌어 올렸다. 특히 '온더바디 벨먼 내추럴 스파 보디워시' 제품을 중국 1위 헬스&뷰티(H&B)스토어인 왓슨스에서 보디워시 부문 시장점유율 1위(30%)로 만들었다.

누가 봐도 눈에 띄는 실적 덕에 심 상무의 인사는 극히 '성과주의'에 기반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유규창 한양대 경영학과 교수는 "남성도 34세에 상무가 되기는 쉽지 않다"면서 "이번 인사는 성별과 나이에 상관없이 성과에 기반을 둔 인사"라고 평가했다. 이어 "국내 기업은 직급체계가 있어 위계적인 질서가 있다. 하지만 이런 파격적인 인사를 통해 성과만 있다면 임원으로 승진할 수 있다는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다"면서 "기업의 강한 성과주의에 드라이브를 거는 셈"이라고 설명했다.

유 교수는 특히 이러한 파격 인사를 한 주체가 LG 그룹이라는 점에 의미를 뒀다. 그는 "LG그룹의 여성 임원 비율은 삼성그룹보다 적다"면서 "이번 인사로 유리 천장이 완전히 깨지지는 않겠지만 한국을 대표하는 기업의 파격적인 인사는 유리 천장을 깨는 것의 시그널이라 볼 수 있다"고 말했다. LG그룹은 특히나 보수적인 것으로 알려져 더욱 의미가 있다는 분석이다.
우리나라 500대 기업 임원 중 여성의 비율은 2.7%에 불과하다./사진=게티이미지

우리나라 500대 기업 임원 중 여성의 비율은 2.7%에 불과하다./사진=게티이미지

지난해 우리나라 매출액 상위 500대 기업의 여성 임원 비율은 3.6%에 불과하다. 성별 다양성 향상을 위해 정부가 임원 쿼터제 등을 도입한 유럽의 여성임원 비율이 평균 29.7%에 달하는 것에 비하면 매우 낮은 수치다. 지난 3월 영국 주간지 이코노미스트가 집계해 발표한 '2019년 유리천장 지수'에서 우리나라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29개 회원국 중 꼴찌를 기록하기도 했다.

심 상무는 우리나라 여성이 '경단녀'로 진입하는 연령대에 속하기도 한다. 통계청이 발표한 '2019년 상반기 지역별 고용조사(경력단절여성 현황)'에 따르면 경단녀 중에선 30~39세가 80만6000명(47.4%)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40~49세(63만4000명, 37.3%), 50~54세(14만2000명, 8.3%), 15~29세(11만8000명, 6.9%) 순이었다. 일을 그만둔 사유로는 육아(38.2%), 결혼(30.7%), 임신·출산(22.6%), 가족 돌봄(4.4%), 자녀교육(4.1%) 등이 꼽혔다.

하지만 '경단녀' 연령대에 속하는 심 상무가 임원으로 승진했다는 것이 경단녀에게 희망을 주기에는 한계가 있다는 평가다. 심 상무의 커리어는 일반적인 여성의 커리어와는 다르고, 경단녀가 되는 가장 큰 이유인 '육아'의 문제는 제도적으로 뒷받침되어야 하기 때문이다.

한 컨설팅 업체 관계자는 "심 상무는 3년간 휴직을 했는데, 이 기간에 출산·육아 휴직 외에 해외연수도 포함돼있었다"라면서 "해당 연수는 기업에서 1년에 한 명만 보내주는 프로그램이다"라고 설명했다. 업무와는 동떨어진 채 육아에만 전념하는 일반적인 여직원의 휴직과는 다르게 업무 능력을 향상시키는 시간을 추가로 가져 동일 선상에서 비교하기 어렵다는 의미다.

이어 "경단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사내 어린이집, 정부 차원의 육아 보조 등 다양한 시스템이 뒷받침되어야 한다"면서 "이번 인사를 통해 일 잘하는 30대 여성이 본인의 업무에 더욱 몰두할 수 있는 환경이 만들어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