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언태 현대차 울산공장장 사장 승진…국내생산담당 겸직
▽신장수·이영규·서경석·정수경·윤영준 부사장 승진
현대차그룹이 현대차 울산공장장 하언태 부사장(사진)을 사장으로 승진한다고 밝혔다. 사진=현대자동차

현대차그룹이 현대차 울산공장장 하언태 부사장(사진)을 사장으로 승진한다고 밝혔다. 사진=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그룹은 5일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장 하언태 부사장의 사장 승진을 포함한 임원인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임원 인사는 전문성과 사업성과에 초점을 맞춰 사장 승진 1명, 부사장 승진 5명, 전무 승진 1명 규모로 이뤄졌다. 현대차(118,500 0.00%)그룹은 올해부터 연말 정기 임원인사 대신, 경영환경 및 사업전략 변화와 연계한 연중 수시인사 체제로 전환했다.

하언태 사장은 1986년 울산공장에 입사해 30년간 완성차 생산기술·공장 운영을 경험한 생산 분야 전문가로 국내생산담당을 겸직하게 된다. 울산공장과 아산공장, 전주공장 등 국내 공장 운영을 총괄한다.

기아자동차 미국 조지아공장(KMMG) 법인장인 신장수 전무는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신장수 부사장은 2017년 말 조지아공장장으로 부임해 미국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시장에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텔루라이드의 유연 생산체계 구축과 품질 개선 등을 맡아 북미사업 판매 및 수익성 확보에 기여한 것으로 평가된다.

현대·기아자동차 홍보2실장 이영규 전무는 부사장으로 승진하고 홍보실장에 보임됐다. 이영규 부사장은 홍보 및 커뮤니케이션 분야 전문가로, 그룹 및 현대·기아차(41,400 +0.61%)의 비전을 대내외에 알리고 적극 소통할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기아자동차 정책지원팀 서경석 전무는 부사장으로 승진하고, 현대건설(42,050 +1.94%) 커뮤니케이션담당에 보임됐다. 서경석 부사장은 국내외 영업·대외협력 분야를 두루 거쳤으며, 현대건설의 홍보 채널 전략 수립 및 활발한 대외 소통을 담당한다.

현대모비스(248,000 -0.60%) 경영지원본부장 정수경 전무와 현대건설 주택사업본부장 윤영준 전무도 각각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현대모비스 정수경 부사장은 사업 전반에 대한 높은 이해를 바탕으로 자동차 산업 패러다임 변화에 대응한 조직 체계 혁신을 이끌었다. 현대건설 윤영준 부사장은 풍부한 공사관리 경험을 갖춘 주택사업 전문가로, 현대건설의 주택사업 수주 실적 향상에 기여했다.

현대자동차 고객채널서비스사업부장 김민수 상무는 전무로 승진하고, 해비치호텔&리조트 대표이사에 내정됐다. 김민수 전무는 마케팅 전문가로서, 시장과 고객에 대한 차별화된 시각과 이해를 토대로 해비치호텔&리조트의 고객만족 제고에 기여할 적임자로 평가된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올해 들어 조직체계 혁신과 미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연중 수시인사 체제로 전환했다. 지난 2월 현대제철(30,050 0.00%) 안동일 사장, 4월 현대엔지니어링 김창학 사장, 5월 현대차 북미권역 호세 무뇨스 사장, 11월 현대·기아차 중국사업 이광국 사장과 현대차 국내사업 장재훈 부사장 등 주요 그룹사 임원인사를 시행한 바 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