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무경 조달청장과 주형철 청와대 경제보좌관은 5일 대전시 유성구 소재 대덕테크노밸리에 입주한 드론 생산 기업인 두시텍(대표 정진호)을 방문했다.

이번 방문은 올해 정부의 주요 정책과제인 혁신지향 공공조달 방안의 최초 성과인 혁신시제품 구매사업 대상기업의 생산현장을 둘러보고 국내 드론 제조 업계의 애로와 정책 건의 사항을 직접 듣기 위해 마련됐다.

두시텍이 개발한 드론은 사전에 지정된 장소로 이동해서 고해상도로 촬영한 정보를 빅데이터로 활용이 가능한 제품이다.

혁신시제품 구매를 통해 산림청 산하 한국임업진흥원에서 5개월 여 기간 현장 실증을 통해 산사태 점검, 병해충 감시 등에 적용한다.

실증에 성공할 경우 다른 수요기관으로 공급을 확대해 안전관리, 재난예방 등 다양한 분야의 공공서비스 개선에도 쓰이게 된다.

정무경 조달청장은 “정부 공공조달이 혁신제품의 초기 시장을 마련해 미래기술 산업 성장의 마중물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주형철 경제보좌관도 “범정부적으로 추진하는 혁신지향 공공조달을 통해 기업에게는 기술혁신을 유도하고 국민에게는 더 나은 공공 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