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는 5∼6일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수원시와 공동으로 '경기 마이스데이(MICE DAY)' 행사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한국관광공사의 '대한민국 MICE 대상 및 컨퍼런스'와 함께 개최돼 마이스 산업에 대한 관심을 한층 높이는 축제로 치러진다.

마이스는 회의(Meeting), 포상 관광(Incentives), 컨벤션(Convention), 전시회(Exhibition)의 영문 첫 글자를 딴 용어로, 대규모 국제회의, 전시 등을 통해 직간접적인 이익을 창출하는 융복합 산업이다.

수원서 '경기 마이스데이' 열려…상담회·팸투어

주요 행사는 중국, 싱가포르 등 8개국 바이어가 참여하는 비즈니스 상담회, 경기 마이스인의 밤, 수원시 일원 마이스 팸투어 등이다.

이날 경기 마이스인의 밤 행사는 첨단 정보통신(IT) 기술을 활용한 송한준 경기도의회 의장, 염태영 수원시장 등의 홀로그램 인사로 시작해 마이스 유공자 시상, 경기도 마이스 미디어 프레젠테이션으로 꾸며진다.

6일에는 방화수류정, 화성 행궁, 행궁동 공방거리 일대에서 팸투어를 진행한 뒤 수원 지동전통시장에서 식사와 자유시간을 제공한다.

앞서 도는 글로벌 건강기능식품업체인 유사나 헬스사이언스(USANA Health Science)의 2020년 기업회의(12개국 1만1천여명), 2020년 대한치과교정학회 국제학술대회'(45개국 3천여명), 2021년 제41회 세계대학생토론대회(World Universities Debating Championship)를 유치한 바 있다.

홍덕수 경기도 관광과장은 "고부가가치 마이스 산업을 경기도 성장동력산업으로 집중 육성하고 있다"며 "중장기적으로 역량 있는 증강현실·가상현실(AR·VR) 기업, 홀로그램 중소기업 등을 발굴·육성해 마이스 산업과 상생할 수 있는 마이스 생태계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