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IBK기업은행)

(사진=IBK기업은행)

IBK기업은행(11,900 +1.28%)은 베트남에 진출한 국내 기업을 위한 자금관리서비스 'IBK 이브랜치 비나(e-branch VINA)'를 출시했다고 5일 밝혔다.

IBK 이브랜치 비나는 국내의 IBK 이브랜치로 베트남에 진출한 현지법인과 국내 모기업을 연계해 통합자산관리서비스를 제공한다.

베트남 현지 법인은 IBK 이브랜치 비나를 통해 △베트남 주요은행 계좌 통합관리 △모계좌 집금 △현지 기업 내부시스템(ERP)과의 연계 업무 등을 처리할 수 있다.

국내 모기업은 IBK 이브랜치로 베트남 현지법인의 자금현황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할 수 있다.

IBK 이브랜치는 계좌 및 카드 관리·지급·수납, 세금계산서 발행, ERP연계 등 전 금융기관에 흩어진 자금의 체계적 관리를 지원하는 통합자산관리시스템이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IBK 이브랜치 비나를 시작으로 인도네시아, 미얀마 등 글로벌 자금관리서비스를 확대할 것"이라며 "해외에 진출하는 중소기업을 지원하는 디지털 금융서비스 마련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