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프라임리츠가 코스피에 상장한 첫날인 5일 장 초반부터 상한가를 기록했다.

이날 오전 9시 18분 현재 유가증권시장에서 NH프라임리츠는 시초가 5천원 대비 가격제한폭(30.00%)까지 오른 6천500원에 거래 중이다.

공모가도 5천원이다.

NH프라임리츠는 부동산 관련 증권에 투자해 배당수익 등을 주주에게 배당하는 부동산 재간접형 공모·상장 리츠(REITs·부동산투자회사)다.

서울스퀘어·강남N타워·삼성물산 서초사옥·삼성SDS타워 등 4개 핵심 자산을 기반으로 포트폴리오를 구성했다.

이들 4개 '프라임 오피스'를 기초로 향후 다양한 우량 자산을 편입한다는 계획이다.

안정적인 임대수익과 배당수익 등이 강점으로 주목받은 NH프라임리츠는 청약 단계부터 인기몰이를 했다.

앞서 일반투자자 대상 공모 청약 경쟁률은 317.62대 1을 기록했다.

청약 증거금으로만 역대 부동산리츠 공모청약 증거금 중 최대인 7조7천499억원이 모였다.

NH프라임리츠는 공모가 5천원 기준으로 1년 차 배당률을 5%대로 설정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